야당, ‘이재명 제보자 사망’에 이틀째 이재명 압박

발행일 2022-01-13 16:19:00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왼쪽)와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이 13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본부·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야당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처음 제보한 이모씨가 지난 11일 숨진 채 발견된 것과 관련 이 후보를 향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국민의힘은 당 내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를 만들어 끝까지 의혹을 밝히겠다고 나섰다.

13일 국민의힘 권영세 중앙선거대책본부장은 이날 열린 선거대책본부·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서 “대장동 특검은 반드시 실현돼 진실이 낱낱이 밝혀져야 할 것”이라며 “우리당은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를 설치해서 끝까지 진실을 추적하겠다”고 말했다.

권 본부장은 “이재명의 데스노트가 있는 것이 아닌가 할 정도로 어제 또 이 후보 관련 무고한 공익 제보자의 생명을 앗아갔다”며 “무고한 죽음에 대해 이 후보는 즉각 사과하고 후보직에서 물러나야 한다는 여론이 들불처럼 일어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믿기 어려운 죽음의 팬데믹 앞에서 이 후보와 민주당은 (이씨가) ‘대납 녹취 조작 의혹 당사자다. 어쨌든 명복을 빈다’며 가증스럽게 고인을 또 한 번 농락했다”며 “고인과 유족을 두 번 죽이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YTN 라디오에서 “이 후보와 직간접적으로 연관된 이들이 한 달 사이 3명이나 사망했다”며 “죽음에 대한 도의적 책임은 이 후보가 져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유족 측 말을 들어보면 계속 민주당과 이 후보 측에서 압박했다고 이야기를 하지 않느냐”며 “권력에 의해 압박을 받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전날 자신을 비롯한 원내지도부가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한 점을 거론하며 “대장동 비리 관련해 (검찰이) 몸통을 숨겨주는 은폐 수사를 한다”며 “범죄 단체를 수사하면 두목을 잡아야지, 행동 대장을 잡아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장동 사건도 제일 말단 실행범 몇 명을 건드려서 수사했다고 하는 것”이라며 “검찰에 대한 불신을 불러일으킨 주범은 김오수 검찰총장”이라고 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이 후보의 대장동 게이트를 비롯한 비리 의혹 규명에 결정적 키를 쥐고 있는 분들이 살인멸구(죽여서 입을 막는다는 뜻)를 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대장동, 백현동 등 탐욕의 현장마다, 돌아가신 세 분의 비극의 현장마다, 이 후보의 그림자는 여지없이 어른거렸다”면서 “분명히 누군가 죽음의 기획자와 실행자가 있다. 이들이 누군지 검찰이 철저히 수사해서 이들을 밝혀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이 후보는 이제 진실을 이야기해야 하는 것 아닌가. 세 사람이 죽었다. 선거가 끝난다고 모든 것이 덮이지 않는다”면서 “자신과 대장동 의혹에 대한 조건 없는 특검을 즉각 받으라”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