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상품 판매대리점 대구지점장 사칭 20여억 원대 사기 발생

발행일 2022-01-13 16:11:43 댓글 1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약 2년간 30여 명에게 채권상품 빙자 판매 사기

지난해 8월 대구지점 폐쇄…알리지 않아

20~30대 지인 통해 판매…가족까지 엮여 피해 일파만파

대구 중부경찰서 전경.
대구에 사는 A씨는 오래전부터 알고 지낸 지역의 한 금융상품 판매대리점 B대구지점장으로부터 솔깃한 제안을 받았다. B지점장이 A씨에게 ‘만기가 도래한 고이자 채권을 큰 폭으로 할인해 양도하는 상품이 있다’고 투자를 권유한 것이다.

A씨는 그동안 B지점장이 수익을 꾸준히 올려줬기에 의심하지 않고 돈을 건넸다. 이후 이자도 꼬박꼬박 받았고, 투자금을 더 전달했다.

하지만 지난해 12월부터 B지점장과의 연락이 잘 닿지 않았고 결국 경찰에 고소하기로 했다.

A씨와 같은 피해를 당한 피해자는 3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를 비롯한 영남지역에서 20여억 원대의 채권상품 빙자 판매 사기를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최근 피해자들로부터 고소장을 접수받은 대구 중부경찰서는 피해자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 등에 따르면 B지점장은 고이자 채권을 미끼로 투자자를 끌어 모았다. 계약서를 따로 작성하지 않고 투자금은 개인계좌로 받았다.

투자자들은 B지점장이 실제로 지역의 한 금융상품 판매대리점에 근무해왔기에 의심하지 않았다.

하지만 B지점장은 자신이 근무한 대구지점이 폐쇄되고 난 후에도 구매자들에게 사실을 알리지 않았고 허위 채권상품 판매 사기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자들은 부모님 수술비, 전세금 등 여유자금과 본인 및 가족들의 명의로 대출을 받아 투자했다. 수백만~수천만 원으로 구성된 금액은 지난해 12월 20여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구·경북·부산·울산·경남지역 일대에서 발생한 피해자들은 대부분 20~30대며 일부는 50~60대인 피해자들의 부모다.

투자자들은 금융감독원에도 금융상품 사기 문의를 넣기도 했다.

금감원은 지난 5일 채권계약서 미비 및 개인 계좌를 통한 금전 거래를 한 점 등을 고려해 정상적인 금융거래가 아니라고 판단, 중부서에 일반 사기 사건으로써 신고를 이첩했다.

중부서 관계자는 “피해자가 많아 피해자 보충진술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1)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 Kasa*****2022-01-13 18:39:14

    중하게 처벌해라 ^^ 참 말세네^^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