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개최되는 프로농구 올스타전…16일 대구체육관서

발행일 2022-01-13 15:14:40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김낙현


프로농구 출범 이래 대구에서 첫 올스타전이 열린다.

코로나19 이후 2년 만에 열리는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은 16일 오후 3시 대구체육관에서 다양한 이벤트와 함께 개최된다.

수도권을 제외한 비수도권의 올스타전 개최는 대구가 역대 4번째에 해당한다.

이번 올스타전 팀 구성은 팬 투표에서 1위와 2위를 차지한 허웅(DB)과 허훈(kt)이 팀을 나눠 맞대결한다.

대구 한국가스공사 페가수스 선수로는 김낙현과 이대헌이 출전한다.

‘팀 허웅’에는 김낙현을 비롯해 허웅과 한솥밥을 먹는 김종규, 박찬희(이상 DB)와 함께 김선형(SK), 라건아(KCC), 변준형(인삼공사), 이관희(LG), 이대성, 이승현(이상 오리온), 이원석(삼성), 이우석(현대모비스)이 이름을 올렸다.

이대헌이 포함된 팀 허훈에는 팀 동료 양홍석, 하윤기(kt)를 비롯해 이정현(KCC), 최준용(SK), 문성곤(인삼공사) 김시래, 임동섭(이상 삼성), 이재도(LG), 서명진(현대모비스), 이정현(오리온)이 호흡을 맞춘다.

앞서 이날 오후 1시30분에는 올스타전 참가 선수들과의 장외 이벤트가 열려 팬들과 함께 한다.

1쿼터 타임아웃에는 KBL 최고의 슈터를 가리는 ‘포카리스웨트 3점 슛 콘테스트’ 4강과 결선이 치러지고 하프타임에는 ‘KCC 덩크 콘테스트’ 결선이 진행된다.

하프타임에는 걸그룹 스테이씨(STAYC)가 초대 가수로 축하 공연을 선보인다.

또 이우석(현대모비스), 이원석(삼성), 이정현(오리온), 하윤기(kt) 등 구단 막내 선수들이 준비한 ‘KBL 얼라즈’ 공연도 준비돼 있다.

이번 올스타전에 대한 팬들의 관심은 이미 뜨겁다.

지난 10일 오후 3시 올스타전 입장권 판매를 시작한 KBL은 3분 만에 3천300장이 모두 팔렸다고 밝혔다.

KBL은 전 좌석을 코로나19 방역패스존으로 운영해 방역을 강화할 계획이다.

경기장에 입장하려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하거나 경기일 48시간 이내에 받은 PCR(유전자증폭) 검사 음성확인서를 지참해야 한다.

18세 이하는 학생증을 지참하고 불가피한 이유로 백신 접종을 하지 못한 경우에는 예외 확인서를 제출해야 하고 코로나19 완치자는 격리 해제 확인서를 제시해야 입장할 수 있다.

이대헌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