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상권 재기 방안은?…동성로상점가상인회장에게 듣는다

발행일 2022-01-12 18:15:29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이준호 동성로상점가상인회장

동성로 관광특구 지정 재박차

주차장 확충 위해 시에 공원부지 활용 요청

이준호 동성로상점가상인회장이 대구 도심 상권 활성화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대구 중구 동성로 관광특구 지정 재추진 및 주차장 확충만이 중심 상권을 살리는 길입니다.”

코로나19로 자영업자 폐업이 늘고 상가 공실률도 높아지는 등 상권 침체(본보 1월6일 1면)가 이어지는 가운데 이준호 동성로상점가상인회장이 중심 상권을 되살리는 대책으로 제시한 방안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온라인상거래 등 유통구조 변화로 인해 대구 주요 상권은 쇠퇴의 길을 걷고 있다.

지역을 대표하는 상권인 동성로 중심 소규모 상가의 공실률은 2019년(0.6%) 대비 지난해 3분기(4.2%) 기준 7배가량 느는 등 상권 몰락이 가속화되고 있다.

지난 11일 만난 이 회장은 기존 동성로의 상업시설을 작고 개성 있는 이른바 ‘갬성’ 카페·의류매장 등 젊고 활기찬 구역으로 개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개편이 성공적으로 진행되려면 건축 규제 완화 및 국비 지원 등 수많은 장점을 가져다주는 동성로 관광특구 지정이 필수”라고 설명했다.

중구청과 동성로상점가상인회는 대구시 및 지역 국회의원과 2년 이상 머리를 맞댄 끝에 지난해 4월 동성로지역을 관광특구로 지정하는 신청을 문화체육관광부에 접수했다.

관광특구 지정 조건은 직전년도 외국인 관광객 수 10만 명 이상이다.

동성로는 2019년 기준 외국인 관광객 수가 40만 명이었지만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10만 명에 미치지 못해 조건을 통과하지 못했다.

서울 홍대 문화예술 관광특구는 5개월 앞선 2020년 12월 문체부에 신청, 2019년 관광객 수 기준이 반영돼 지정됐다.

이 회장은 “수개월밖에 차이나지 않지만 지정된 홍대 특구를 예로 들며 문체부에 코로나19 상황을 반영해 시점 조정을 하는 등 융통성을 발휘해줄 것을 요청했다”며 “해당 내용이 담긴 건의서를 문체부뿐만 아니라 김부겸 국무총리에게도 전달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특히 주차장 확충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동성로가 ‘사람이 걷기 좋은 길’로 거듭나기 위해 불법주차를 뿌리 뽑아야 한다는 것이다.

이 회장은 “치솟은 땅값으로 곳곳의 상인회들이 주차장 부지 확보에 애를 먹고 있다”며 “새 부지를 확보하는 대신 대구시와 중구청이 보유한 공원부지 등 지자체 부지 지하를 활용할 수 있으면 큰 힘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지하주차장의 경우 공원 면적의 5분의 1밖에 되지 않을 것이다. 2·28기념중앙공원도 마찬가지일 텐데 공원 하부를 더 확장해 주차장을 조성하면 주차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이라며 “대구시와 중구청은 행정안전부가 지원하는 동성로 주차통합관제시스템 용역을 진행 중이다. 한 번 체계가 잡히면 추가 비용이 크게 없는 만큼 주차장을 확충하면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