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지원 ‘차세대사업’ 성과 톡톡

발행일 2022-01-11 15:06:43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대구 미래 신산업 5+1분야 연구ㆍ기술개발 등 전주기 지원

사업화매출 796억원, 신규고용 425명, 지식재산권 581건 창출

9년간 73개 기업 지원…대성하이택, 대진기술정보 두각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가 대구테크노파크와 함께 2003년부터 추진 중인 ‘차세대선도기술개발사업’(이하 차세대사업)이 결실을 톡톡히 내고 있다.

차세대사업은 ‘대구 미래 신산업 5+1’ 분야인 미래형자동차, 물, 의료, 에너지, 로봇, 스마트시티 분야를 중점 지원해 지역 산업구조 고도화에 큰 보탬이 됐다는 평가다.

11일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 9년간(2012~2021년) 73개 기업을 지원한 차세대사업 성과를 분석한 결과 △직접매출 796억 원 △신규고용 425명 △지식재산권 581건을 창출했다. 이는 지원금 1억 원당 성과로 환산하면 매출 7억1천만 원, 신규고용 3.8명이다.

또 차세대사업의 사업화 성공률은 71.3%로 국가 연구개발사업의 평균(50%)을 웃돈다.

차세대사업은 연구개발 이후 사업화뿐만 아니라 투자까지 지원하는 사업화 연계 기술개발 전주기 지원을 하고 있다.

이는 기존의 연구개발사업이 연구개발 자체는 대부분 성공하지만 사업화까지 연결되기 어렵다는 점을 착안한 것이다.

특히 지난해부터는 창업·소기업 대상 지원 프로그램을 신설해 연구개발 지원 사각지대에 있는 기업들도 지원하는 등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대표적인 성과창출 기업은 대구 미래 신산업인 로봇분야 대성하이텍과 스마트시티 분야 대진기술정보다.

대구시 스타기업인 대성하이텍은 공작기계 및 부품 생산 전문기업이다. 일본 의존도가 높은 컴퓨터 수치제어(CNC) 자동선반 개발을 차세대사업을 통해 지원받았다.

당시 제품의 크기가 크고, 부품 공용화가 안 되는 문제로 고민하던 회사는 2년 동안의 연구개발을 통해 문제점을 해결하고 사업화에 성공했다.

이후 월드클래스300 기업 선정, 5천만 달러 수출탑 달성,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에 선정됐다. 차세대사업으로 개발된 기술만으로도 100억 원 이상 사업화 매출을 달성했다.

대진기술정보는 30년간 축적해온 지리정보시스템 기술을 토대로 지하매설관로 인식표지(SPI) 제품을 생산하는 기업이다. SPI 제품은 지하에 매설된 상하수도 등의 관로 정보를 표시해 준다.

기존 제품은 매설된 관의 종류와 방향만을 표시하는 기능만 갖고 있어서 가장 중요한 관의 깊이와 정확한 위치 등에 대한 정보는 제공되지 않는 문제점이 있었다. 대진기술정보는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SPI 제품을 차세대사업으로 개발했다. 근거리 무선통신(NFC) 기술을 접목한 SPI 제품 개발에 성공해 스마트폰 앱을 통해 지하매설관로의 정확한 종류, 방향, 깊이, 위치 등의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지능형 제품을 출시했다.

그 결과 신제품(NEP) 인증 및 조달우수제품 등록으로 이어졌다. 대구수성의료지구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에 참여하는 등 20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대구시 정해용 경제부시장은 “차세대사업을 통해 연구개발사업 특성상 당장은 성과가 나타나지 않더라도 미래를 내다보고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