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패스 도입 코앞 지역 유통업계 대비 분주…시민들 불만

발행일 2022-01-04 15:25:24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지역 유통업계, 인력 충원 등 대책 마련 나서

정부·대형마트 관계자, 세부적 내용 논의 예정

시민들, “일상생활권 침해” 방역패스 정책 불만

4일 오후 대구 북구 대형마트에서 한 시민이 QR체크 인증을 하고 있다.
백화점과 대형마트까지 방역패스를 확대 도입하는 시점이 다가오면서 이를 대비하기 위해 대구지역 유통업계가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롯데백화점 대구점 등 주요 백화점은 출입문을 50%가량 폐쇄하고 방역패스 확인을 위한 인력을 충원해 관리할 예정이다.

이마트 등 대구 지역의 대형마트도 방역패스 도입에 대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다만 고객 대부분이 생활필수품 등을 구매하기 때문에 신중한 논의가 필요하며 마트 내부의 푸드 코트 이용 및 휴대폰 미소지 등에 대한 돌발 상황에 따른 대처 방법도 고려해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오는 10일 실시되는 방역패스 도입에 대해 준비 중인 단계다. 기존의 온도체크, 태블릿PC 비치, 직원 배치 등 운영 방법에도 변화가 있을 예정이다. 정부 지침에 맞게 프로세스를 재정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12월31일 전국 사적 모임 4인, 유흥시설과 식당, 카페 등 다중시설 운영 시간 오후 9~10시 제한 등 거리두기 강화 조치를 오는 16일까지 2주간 추가 연장했다. 또 상점과 마트, 백화점 등 3천㎡ 이상 대규모 점포를 방역패스 적용 대상에 추가했다.

식당·카페는 미접종자가 방역패스가 없어도 1인 이용은 가능했지만 오는 10일부터 백화점·대형마트는 PCR 음성 확인서가 없으면 이용할 수 없다. 16일까지는 일주일간 계도기간을 부여한다.

한편 방역패스 확대 도입 소식에 미접종자 사이에서는 일상생활권을 침해하고 있다며 방역정책에 대한 불만이 폭주하고 있다.

북구에 거주하는 주부 고정혜(61)씨는 “식당이나 카페 등은 필수 시설로 분류돼 미접종자도 이용이 가능한데 대형마트 및 백화점을 이용하지 못 하는 것이 상식적으로 이해가 가지 않는다. 생활필수품을 구입하는 곳은 필수 시설로 분류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 시민들의 일상생활까지 막는 것은 너무한 것 같다”고 불만을 털어놓았다.

이 같은 방역정책은 백신 접종자들에게도 분통을 사고 있다. 접종 완료 후 180일 이내로 3차 접종을 하지 않으면 미접종자로 분류되기 때문이다.

직장인 김예경(30)씨는 “집단면역을 위해 부작용을 감안하고 백신접종을 완료했다. 접종 완료자는 늘고 있는데 방역고삐만 더 쪼이고 있는 정부의 정책이 의심스럽다”며 “시시때때로 바뀌는 방역정책도 문제라고 생각한다. 추후 어떠한 방역정책을 제시할지 모르니 3차 접종은 최대한 미룰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