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준, 대한민국을 살리는 지역균형발전 모색 정책토론회 개최

발행일 2021-12-28 16:37:48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홍석준
‘제1차 대한민국을 살리는 지역균형발전 모색 정책토론회’가 28일 국회 제1소회의실에서 열렸다.

국민의힘 살리는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지방자치정책추진본부장을 맡고 있는 홍석준 의원(대구 달서갑)이 주최했다.

토론회에 참석한 이준석 대표는 “지역소멸 위기 문제는 우리 사회가 시급히 해결해야 할 당면과제”라며 “지방자치 강화, 국가사무의 지방일괄이양법 등 관련 법 개정을 통해 지역균형발전의 틀을 갖추고, 지방의 역량이 뿌리내릴 수 있도록 정책을 마련하고 지원해야 할 때다. 기존의 수도권 규제 중심의 정책 기조를 대전환해 역동적이며 균형 있는 발전을 이루기 위한 범국가적 종합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론회는 강현수 국토연구원장이 좌장을 맡고 박진경 박사(한국지방행정연구원), 이상호 박사(한국고용정보원), 송우경 박사(산업연구원)가 주제발표했다.

이정희 교수(서울시립대 기획부처장), 박희민 지역정책과장(국토교통부), 김예성 입법조사관(국회입법조사처)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박진경 박사는 ‘지역인구위기와 대응방향’에 대한 주제발표에서 정부의 지역 간 인구이동을 제로섬 게임처럼 지역의 인구유출로 인식하고 있는 것을 비판하며 “수도권 일극집중문제를 시정하지 않고서는 국가인구문제를 해결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상호 박사와 박진경 박사는 수도권과 대도시 중심의 공간 분업 구조를 네트워크 구조로 변환시키기 위한 초광역지자체인 메가시티 구상을 제안했다.

메가시티란 생활·경제 등 기능적으로 연결돼 있는 인구 1천만 이상의 거대 도시를 의미한다. 현재 부산, 울산, 경남은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을 통한 또 하나의 수도권 형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홍 의원은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수도권 일극체제를 다극체제로 바꿔야하는 것이 지역균형개발의 핵심”이라며 “살리는 선대위 지방자치정책추진본부장으로 윤석열 후보와 함께 뒤바뀐 패러다임에 맞춘 지역공약 수립을 통해 지역균형발전의 기틀을 마련, 대한민국 발전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