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의 끝자락...

발행일 2021-11-25 17:17:01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떨어져 사라지는 노란 낭만.

가을도 깊어져 막바지에 다다랐다. 낭만의 계절인 만큼 짧게 느껴져 아쉽다. 25일 오전 대구 동구 한 도로변에서 환경미화원이 밤새 수북이 쌓인 노란 은행잎들을 수거하고 있다.


김진홍 기자 solm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