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문재인-이재명 만남에 “명백한 선거 개입”

발행일 2021-10-26 16:13:23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 후보와 차담을 위해 청와대 상춘재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26일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청와대 회동을 강력 비난하며 대장동 의혹에 대한 특검 수용을 거듭 촉구했다.

문 대통령과 이 후보의 청와대 만남이 여권 지지층의 결집을 유도할 수 있는 선거 개입이며 대장동 게이트의 검찰 수사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게 국민의힘 주장이다.

이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과 이 후보의 이름을 합해 “문재명의 잘못된 만남”이라며 “명백한 선거 개입 행위”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문 대통령이 이재명 후보 선거 캠페인에 병풍을 서준 것”이라며 “이 후보는 언제 구속될지 모르는 범죄 수사 대상자인데 그런 사람을 청와대로 불러 만난다는 것은 검찰에서 대놓고 봐주라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유승민 전 의원도 페이스북에 “오늘 만남에서 문 대통령은 이 후보의 대장동 게이트를 덮어주고, 이 후보는 문 대통령의 퇴임 후 신변 안전을 보장하는 뒷거래를 할 가능성이 높다”며 “이들은 정권연장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서로의 약점을 이용하는 뒷거래는 추악한 법치 파괴 행위”라고 했다.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는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과 이 후보의 만남은 논의조차 되지 말았어야 한다. 선거 개입의 문제도 있을뿐더러 이 후보는 현재 피고발인 신분이기도 하다”며 “오늘 만남은 묵시적 가이드라인이 되어 수사 시스템이 정상 작동하지 않을 수 있다. 이는 수사기관의 국민적 신뢰도를 추락시키는 행위이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또 “대장동 게이트는 울산시장 선거개입 시즌 2가 될 위험에 처했다”며 “울산시장 선거 개입 시즌2를 눈뜨고 지켜보기만 할 수 없다. 공정하고 정의로운 수사를 위해 여당과 이재명 후보는 특검과 국정조사를 즉각 수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민의힘은 또 이 후보의 대장동 비리 의혹 연루를 부각하기 위한 특검 공세 고삐도 바짝 죄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YTN 라디오에서 “검찰이 대장동 수사에서 뭉개기 수사쇼를 하고 있다”며 “국민들은 진실을 보고 싶어 하니 특검을 하자”고 말했다.

박수영 의원도 페이스북에 “임대 아파트 비율을 10%로 낮추고 90%를 일반분양으로 바꿔 (민간에) 엄청난 특혜를 준 것을 이재명 당시 시장이 몰랐다면 무능한 것이고, 알았다면 범죄자들과 공모한 것”이라며 “양파 까듯 쏟아지는 비리에 특검이 필요하다”고 적었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