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경북도, 다음달부터 재택치료 총괄팀 운영

발행일 2021-10-25 16:34:15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대구시 재택치료 총괄팀 운영…동산병원 협력병원 지정

경북도 재택치료 테스크포스단 구성, 건강·격리 관리반 운영

내달 1일부터 위드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 방역체계 전환이 본격화되는 가운데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강남역 인근 음식점 앞 기존에 설치된 영업 시간 안내 간판의 모습. 정부가 발표한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계획 초안'에 따르면 다음주 첫 단계인 '1차 개편'에서 유흥시설,콜라텍,무도장 등을 제외한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운영시간 제한이 거의 해제된다. 연합뉴스
대구시와 경북도가 다음달 1일부터 시작될 ‘단계적 일상회복’(위드코로나’)을 위해 환자관리 전담팀을 꾸리는 등 대책을 마련했다.

방역의 무게추가 확진자 발생 억제가 아닌 위중증 환자 관리와 일상회복으로 옮겨지기 때문이다.

대구시는 내달부터 재택치료 총괄팀을 운영한다. 사무관급 팀장 1명과 직원 2명을 우선 배치한다. 향후 간호사 1∼2명을 추가배치할 예정이다.

대구시는 대구동산병원을 코로나19 재택치료 협력병원으로 지정했다. 재택치료시 돌발 상황을 대비하고 환자 상태를 수시로 체크하는 역할을 한다.

보건의료정책과 응급의료팀 내에 있던 병상배정반도 환자관리팀으로 확대 개편한다.

위드코로나로 당분간 확진자가 급증할 경우 기존 조직으로는 대응에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새로 출범한 환자관리팀은 사무관급 팀장을 포함해 4명으로 구성된다.

경북도는 재택치료 환자 관리를 위해 강성조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하는 태스크포스단을 구성했다.

여기에는 감염병관리과 내에 건강관리팀(팀장 1명, 팀원 3명)을 신설해 건강관리반으로, 안전정책과 내에 격리관리팀(팀장1, 팀원2명)을 신설해 격리관리반으로 각각 확대했다.

건강관리반은 시·군과 함께 재택치료 대상자를 확정한다. 시·군별 관리 의료기관과 함께 하루 2회 모니터링과 비대면 진료·처방 등 재택치료 업무를 전담한다. 응급시 보건소와 소방서 등과 연계해 이송을 담당한다.

격리관리반은 대상자 확정시 생활수칙 안내와 물품지원, 재택치료시 자가격리앱을 통한 이탈여부 확인 및 조치, 격리해제 안내 등을 담당한다.

인구 20만 명 이상인 포항은 포항의료원, 경주는 동국대병원과 재택치료 환자관리를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구미는 차병원, 경산은 경산중앙병원과 협의 중이다.

인구 10만 명 이상 지자체(김천, 안동, 영주, 영천, 상주, 문경, 칠곡)는 12월 초, 나머지는 12월 중순 재택치료 환자관리를 위한 의료기관 협의를 마무리한다.

한편 일상회복은 6주 간격으로 3단계에 걸쳐 시행된다.

다음달 1일 1단계, 12월13일 2단계, 내년 1월24일 3단계 개편이 시작된다.

3단계는 시설운영·행사·사적모임 관련 제한이 모두 사라진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