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장동·고발사주 TF 동시 가동…윤석열에 집중포화

발행일 2021-10-17 15:45:17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17일 첫 회으ㅟ 열어 역공 채비…윤 ‘징계 반발’ 관련 공식 사과 요구

더불어민주당이 17일 이른바 ‘대장동 개발 특혜’와 ‘고발사주’ 의혹 관련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하며 대야 공세 강화에 본격 나섰다.

17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TF’ 첫 회의에서 송영길 대표와 김병욱 단장이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송영길 대표 주재로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TF’와 ‘고발사주 국기문란 진상규명 TF’ 첫 회의를 잇따라 열어 국민의힘 공세에 맞서 대장동과 고발사주 의혹에 대한 역공에 나설 채비를 했다.

송 대표는 이날 MBN 방송에 나와 “고발사주 건은 이론의 여지없이 윤석열 후보의 문제”라며 “대장동 비리의 출발점이 부산 저축은행 비리 사건 때부터인데 여기도 윤석열 후보가 나온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윤 전 총장이 자신의 징계가 정당했다고 판단한 1심 판결에 반발하는 것에 대해서도 “대한민국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이 법원 판결을 그렇게 함부로 부정해선 안 된다”며 “공식 사과와 책임지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토건비리 TF 단장을 맡은 김병욱 의원은 “국민의힘 세력이 일부 토건세력과 야합해 대장동을 먹잇감으로 삼은 것”이라면서 “자신들의 허물을 은폐하고 집권을 노리는 국민의힘의 민낯을 가감 없이 국민들 앞에 보여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른바 ‘대장동 국감’으로 불리는 경기도 국정감사에 앞서 이 후보로 쏟아지는 화살을 방어하고 대야 공세로 국면을 전환하려는 의도도 엿보인다.

이재명 캠프 수석대변인 출신인 박찬대 의원은 페이스북에 “공공개발을 막고 끝없이 훼방하는 국힘과 토건비리 세력에 껴서도 고군분투하며 치열하게 설계한 것이 바로 대장동 모델”이라며 “무위험 공공이익 우선 환수 설계를 갖고 상을 줘도 부족할 판에 특혜니 배임이니 하니 답답하고 속이 터진다”고 썼다.

다만 특유의 ‘사이다 화법’으로 정면충돌하기보다 행정 능력을 입증하고 청렴성을 확인시키는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는 주문이 제기됐다.

송 대표는 “처음에 (국감장에) 안 나갔으면 좋겠다고 했지만 직접 통화해보니 ‘생방송에 나와 국민에게 설명할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다’고 했다”면서 “야당 측이 아무리 공격을 하더라도 국민에게 친절하게 설명한다는 자세로 임해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