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이냐 이재명 이냐…여야, 대장동 난타전

발행일 2021-09-30 16:44:00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화천대유 특검 거부하는 사람이 범인

이른바 대장동 의혹을 둘러싼 정치권 공방이 검찰의 수사 착수를 여야 간 전면전으로 치닫고 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9월30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판교대장동게이트 특검법’ 수용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9월30일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겨냥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의혹’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를 요구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장동 연루 의혹을 부각하며 맹공을 가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이날 이 경기지사와 민주당을 겨냥 “하루 속히 특검을 구성해 의혹을 규명해도 부족한 판에 민주당과 이 경기지사가 거부하는 의도는 무엇인가”라며 “(특검을) 거부하는 사람들이야말로 첫 번째 의심 대상자이자 범인일 것”이라고 특검법 수용을 강하게 압박했다.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 원 수령 논란으로 탈당한 곽상도 의원(대구 중·남구)에 대해서는 ‘제명’조치 의사가 있음을 시사했다.

이 대표는 특검을 위해 곽 의원 제명에 협력할 용의가 있는 것이냐는 질문에 “곽 의원이 당을 떠난 뒤에도 더 강한 책임을 져야 한다는 제 판단에는 변함이 없다”고 답했다.

50억 원을 받은 인물이 더 있다는 의미로 거론되는 ‘50억 클럽’에 대해서는 “정보 확인이 안 돼 이름을 거명하기에는 부적절하다”면서도 “법조계 인사 중 언급된 인물과 민주당과 친분 있는 인사도 있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민의힘은 10월1일 시작되는 국감을 앞두고 민주당에 대장동 의혹 관련 증인·참고인 채택 수용을 촉구했다.

국민의힘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별도 기자회견을 열어 “여당과 검찰은 정권맞춤형 전담수사팀으로 수사하는 시늉만 하고, 대장동 게이트를 뭉개고 면죄부를 주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며 “특검만이 답”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이 경기지사 측은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합동수사본부 설치에 동의한다는 뜻을 밝혔다.

경쟁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제안한 합수본 수사 제안을 수용한 것으로 ‘이재명 게이트’라는 국민의힘 공세에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이재명 캠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인 우원식 의원은 이날 “이낙연 후보께서 제안한 대로 검찰, 경찰, 국토교통부, 금융감독원 등 유관기관이 모여 합수본을 구성해 즉각 신속하고 단호하게 수사를 진행할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우 의원은 “이재명 후보가 토론 과정에서 ‘어떤 수사 방식이라도 괜찮다’는 뜻을 밝혔고 캠프도 그런 취지에서 합수본을 환영한다”며 “단호하고 신속히 수사를 하자는 입장으로 정리를 했다”고 설명했다.

합수본 구성 후의 수사 결과에도 자신이 있다는 뜻을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