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정치 생명 최대 위기…야권 사퇴 압박

발행일 2021-09-28 16:03:28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아들의 50억 원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퇴직금 사태로 탈당한 무소속 곽상도 의원(대구 중·남구)의 정치생명이 최대 위기를 맞았다.

28일 국회 본회의에서 ‘아들의 50억 원 퇴직금’ 논란으로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의 자리가 비어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소속 초선 의원들이 지난 27일 성명을 발표한 데 이어 28일에는 당 지도부와 대권주자까지 나서 의원직 사퇴와 국회 제명을 요구하는 등 압박이 거세지고 있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해 “곽 의원이 당을 떠나 있는 분이어서 이제는 국회의원 거취에 대해 언급을 할 수밖에 없다”며 “당이 엄격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 눈높이에 맞는 판단을 해야 한다”며 “곽 의원이 의원직 사퇴 등 판단을 안 한다면 국회 윤리위 절차, 아니면 제명 이야기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제명 절차가 이뤄지기 전 곽 의원이 스스로 사퇴하는 게 맞다고 보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는 “당연히 그렇게 하는 게 지금 국민 눈높이에 부합한다”며 “곽 의원 아들 건에 대한 문제가 정리돼야 국민이 실체에 빨리 다가설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대표는 곽 의원이 화천대유 관계자들로부터 쪼개기 후원을 받은 것을 놓고도 “대가성이 있느냐가 중요하다”며 “곽 의원이 오롯이 해명해야 할 부분”이라고 언급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하태경 의원도 이날 당 지도부에 곽 의원의 국회 제명을 요구했다.

하 의원은 페이스북에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 곽 의원 아들의 50억 원 사건으로 민심이 들끓고 있다”며 “곽 의원이 탈당했지만 꼬리 자르기라는 비판이 이어진다. 당 지도부가 사전에 인지하고도 침묵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지도부는 ‘곽상도 국회 제명’에 즉각 착수하라”며 “나 자신부터 책임져야 남의 책임도 떳떳하게 물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강민국·박대수·박성민·백종헌·엄태영·정동만·최승재 등 국민의힘 초선 의원 7명은 지난 27일 “곽 의원은 깨끗하게 의원직을 내려놓고 수사를 받길 바란다”며 사퇴를 촉구했다.

한편 곽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된 수사에 성실히 임해서 진짜 주인이 누구인지 밝히도록 하겠다”며 “수사 결과에 따라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으면 의원직까지 어떤 조치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적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