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주자 대장동 설계자=이재명 협공…이낙연도 싸한 반응

발행일 2021-09-28 16:00:38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윤석열ㆍ홍준표ㆍ유승민 “사인한 증거 명백, 비리후보 퇴출해야”, 이낙연 "차차 큰 그림 드러날 것"

28일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이사가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근의 보좌관 출신으로 드러나자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은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의혹의 ‘몸통’이라고 집중 공격했다.

국민의힘 김형동 의원(오른쪽부터), 박수영 의원, 정상환 법률자문위 부위원장이 28일 대검찰청에서 이른바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화천대유·천화동인 관계자 8인에 대해 고발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 엽합뉴스
특히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쟁 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도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해 “(사건의) 큰 그림을 어렴풋하게 짐작한다”며 “차차 나오게 될 것”이라고 가세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비리 의혹’에 관해 언급했다. 그는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은 이재명”이라며 “제가 대통령이 되면 대장동의 주인은 감옥에 갈 것”이라고 단언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27일 오후 10시19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긴 글을 게시했다.

그는 “대장동 개발 의혹은 배임 범죄인데 본인(이재명)이 방송에 나와 ‘설계자’라 자백하고, 본인이 사인한 증거까지 명백한데 어찌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겠는가”라며 “실무자 선에서 꼬리 자르기도 할 수 없는 만큼 몸통을 숨기려 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은 이어 △배임 △정관계 로비 △횡령·범죄수익은닉죄에 대해 수사해야 한다고 방향을 제시했다.

비판에는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도 가세했다.

김한메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 대표가 28일 곽상도 의원과 그의 아들을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공수처에 고발장을 접수하기 전 정부과천청사 고객안내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대선판이 마치 ‘오징어 게임’처럼 흐르고 있다”며 “온갖 비리를 저지르고 루저가 돼 막판에 몰린 사람들이 오징어 게임에 참가하여 목숨을 걸고 거액의 상금을 노리는 니전투구(泥田鬪狗)판이 돼 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경기지사를 겨냥해 “이런 비리 관련 후보들은 국민들이 퇴출 좀 시키고 미래를 위한 정상적인 대선이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전날에도 ‘대장동 특혜 개발’ 의혹을 두고 “사건의 본체는 이재명, 비리 구조를 설계한 사람도 이재명”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도둑의 두목이 거꾸로 우리 보고 떼도둑 운운 하는 것을 우리는 바로 적반하장”이라고 비판했다.

유승민 전 의원 캠프 측도 ‘대장동 특혜 개발 의혹’을 받고 있는 이 경기지사를 향해 “결국 화천대유는 이재명의 것이다. 도박판에 앉은 호구 선수보다 설계자가 더 나쁘다는 걸 국민들은 모두 알 것”이라고 직격했다.

유 전 의원 캠프 이기인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재명 지사님이 화천대유 사건으로 수세에 몰렸는지 맥락 없는 짜깁기와 괴상한 요설로 진실을 호도하며 야당을 공격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 전 의원 캠프 희망22는 이날 김희국 의원, 이기인 대변인, 임호영·이수희·양진영 변호사로 구성된 대장동게이트TF팀을 구성, 운영에 들어갔다.

여당 대선 후보인 이 전 대표는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곽 의원 아들 사건을 거론하며 ‘국민의힘 게이트냐. 설계자가 이 경기지사 측이냐’라고 질문하자 “차차 나오게 될 것”이라며 “큰 그림 중에 코끼리다 치면 코끼리 다리도 나오고 귀도 나오고 하는 상황으로 언제일지 모르지만 코끼리 전체가 그려지지 않겠나 싶다”고 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