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운 삼백레미콘 회장, 모교사랑 장학금 1억 원 기탁

발행일 2021-09-27 17:36:54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상주고등학교는 최근 신종운 삼백레미콘 회장이 인재육성장학금 1억 원을 모교에 기탁했다고 밝혔다.

신종운 회장
신 회장은 상주고등학교 10회 졸업생으로 1985년부터 지금까지 후배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할 정도로 모교 사랑이 남다르다.

삼백레미콘(삼백환경)은 상주시 외서면에 소재해 있으며, 레미콘과 아스콘을 제조하는 업체이다.

이곳을 설립한 신 회장은 코로나19 희망나눔 성금 및 가정형편이 어려운 청소년을 위한 장학금을 기탁하는 등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나눔을 꾸준히 실천해 오고 있다.

신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교직원과 후배들이 학교생활에 다소 어려움이 있겠지만 지혜롭게 잘 극복하기 바라며, 후배들이 올바른 인성과 창의성을 갖춘 인재로 성장하고 본인의 진로와 미래를 위해 학업에 정진해 줄 것을 당부한다”며 “최근 몇 년간 놀랄만한 대학 입시 성과를 내기 위해 노력하신 교직원들에게도 노고에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정창배 상주고 교장은 “신종운 회장의 인재육성 장학금 기탁에 감사드리며, 훌륭한 선배들의 뜻을 잘 이어받아 재학생들이 지역사회와 국가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참된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교직원들과 최선을 다하겠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상주고등학교는 연간 학생들에게 지급되는 장학금이 약 1억9천만 원에 달하고, 장학금의 약 70%가 동문들이 기탁한 기금으로 이뤄졌다.

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