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실트론, 두 번째 폐기물 매립 제로 ‘골드’ 등급

발행일 2021-09-27 16:05:38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반도체용 웨이퍼 제조기업 SK실트론의 구미2공장 내부의 모습.


반도체용 웨이퍼 제조기업인 SK실트론이 지난 5월에 이어 업계 최초로 두 번째 ‘폐기물 매립 제로 골드(Gold) 등급을 인증받았다.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은 전 세계적으로 공신력을 인정받은 미국 최초의 안전인증기업인 ‘UL(Underwriters Laboratories)’이 재활용률이 우수한 사업장에 등급을 부여하는 제도다. 폐기물 재활용률에 따라 100%인 사업장에는 플래티넘, 95~99% 골드, 90~94% 실버 등급이 부여된다.

이번에 SK실트론 구미 제2공장이 받은 등급은 골드이며, 해당 사업장의 실제 폐기물 재활용률은 플래티넘 등급에 가까운 98%를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SK실트론은 앞서 지난 5월 구미 제3공장이 골드 등급 인증을 획득해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이 같은 성과는 SK실트론이 고객사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니즈를 파악하고 다수의 글로벌 이니셔티브(initiative) 획득을 위해 노력한 결과로 보인다.

SK실트론은 지난해 ‘재생에너지(Renewable Energy) 100 캠페인’ 참여를 시작으로 전 제품 카본 트러스트 탄소 발자국 인증을 획득하는 등 환경분야 글로벌 이니셔티브를 꾸준히 넓혀왔다.

또 지난 6월에는 첫 발간한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통해 2040년까지 온실가스를 배출한 만큼 다수 흡수하겠다는 ‘넷제로(Net Zero)’를 선언하기도 했다.

SK실트론은 내년 상반기까지 모든 사업장 골드 등급 이상을 인증하고 향후 전 사업장에서 폐기물 매립을 제로화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연말에는 카본 트러스트 물 발자국 인증을 추가 획득하는 등 ESG 경영 수준을 구체적이고 실질적으로 높여간다는 계획이다.

장용호 SK실트론 사장은 “앞으로 ESG 경영을 더욱 고도화하고 SK실트론 만의 차별적인 ESG 리더십을 갖춰 반도체 웨이퍼 생태계에 긍정적인 영향력을 확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