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원도심 역사문화자산 보존 및 활용 정책 패러다임 바꾼다

발행일 2021-09-23 17:45:52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역사문화자산 보존정책, 개발과 보존의 공존방식

자산 활용방식 공공주도에서 시민참여형으로

철거 하루 전 대구시가 극적으로 보존에 성공한 민족자본 최초 백화점 무영당 전경.
대구시가 원도심 역사문화자산 보존 및 활용 정책을 지속가능형과 시민참여형으로 전환한다고 23일 밝혔다.

중구 북성로와 향촌동 일대 역사문화자산 보존정책은 개발과 보존의 공존방식으로, 자산의 활용방식은 공공주도에서 시민참여형으로 바뀐다.

대구시는 최근 급증하는 민간개발로 도심지 내 근대건축물 등 역사문화자산이 소실되는 것을 막고자 기부채납 방식 등을 활용한 종합적인 보존 전략을 준비 중이다.

도심 개발사업 전체 현황을 검토해 소실 위험이 있는 역사문화자산을 조사한 후 인접 사업지 간 보존 가능한 자산을 집적화해 공원화하는 등 보존의 효과를 최대화하기 위한 종합적인 전략을 마련할 예정이다.

대구시는 중요도 및 현장상황에 따라 기부채납을 통한 보존, 이축, 기록화 등 보존대책과 함께 필요할 경우 재정 투입 등 적극적인 투자도 함께 고려하고 있다.

철거 하루 전 극적으로 보존에 성공한 민족자본 최초 백화점인 ‘무영당’이 대표적이다.

시는 전문가 라운드테이블과 시민랩을 운영하는 ‘어반그레이드’ 프로그램을 첫 번째 프로젝트로 진행 중이다.

대구시 권오환 도시재창조국장은 “장기적인 정책을 통해 원도심의 정체성을 보존하고 발전시켜 나가는 시의 노력에 시민의 적극적인 지지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