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 코로나 피해 기업 지원 연장

발행일 2021-09-23 17:33:25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2022년 3월까지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본부장 김근영)는 코로나19 피해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기한(은행 대출취급 기준)을 6개월 연장키로 했다.

이번 조치에 따라 당초 9월말까지로 예정된 금융 지원 기한은 내년도 3월말까지 늘어나게 됐다.

코로나19로 피해가 집중되고 있는 서비스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되 일부 경영상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는 제조업도 지원 대상에 포함된다.

전체 지원 규모는 2조2천800억 원 규모며 은행이 취급한 만기 1년 이내의 운전자금으로 업체당 5억 원(대출취급액 최대10억 원) 이내에서 금리 지원을 받게 된다.

이와함께 한국은행은 소상공인 지원을 통해 기 대출 받은 소상공인도 코로나19 피해 기업 지원 대상에 포함키로 했다.

한국은행의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지원은 금융기관의 적극적인 대출 유인을 제고함으로써 코로나19 피해 업체의 금융 접근성을 높이고 이자 부담을 낮출 것으로 기대된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