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국회의원들, 이건희 미술관 건립 관련 공동 성명서 발표

발행일 2021-09-16 14:34:29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대구지역 국회의원들이 16일 이건희 미술관 서울 건립을 철회하고, 지방 문화균형 발전을 추진해야 한다는 내용의 공동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지난 7월 이건희 미술관의 서울 건립 결정은 현 정부가 수도권 중심의 사고방식에 사로잡혀 비수도권 2천800만 국민의 문화향유권을 철저히 무시한 처사로 비수도권 국민을 대표해 강력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또 “문화체육관광부가 작성한 이건희 미술관 회의록을 보면 문체부는 수도권 인사들로 전문가 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했다. 이미 공무원 중심으로 지역공모는 불가하다는 결론을 내린 정황도 밝혀졌다”며 “미술관 건립을 검토할 때는 전국 지자체에 온갖 기대를 갖게 하더니 사전에 가이드라인을 세워 철저하게 지방을 배제하고 들러리를 세운 답정너(답은 정해져 있고, 너는 대답만 하면 돼)식 정부의 결정에 강한 분노를 금치 못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당초 이건희 미술관 건립을 바라던 수십 곳의 기초자치단체가 공모할 기회조차 없이 서울로 결정된 것은 문재인 정부가 지방분권은 전혀 관심도 없고 전국의 문화 불균형 역시 전혀 해소할 의지가 없다는 것을 확인한 셈”이라고 꼬집었다.

또 “전국 지자체에서 크게 반발하고 있음에도 소액의 용역비를 편성하고 이를 토대로 내년 예산에 건립비를 세워 이건희 미술관을 졸속으로 처리하려는 저의가 무엇인가”라며 “정부가 진정으로 문화균형 발전에 의지를 갖고 있다면 먼저 서울 건립 결정을 철회하고 수도권을 배제한 비수도권 지자체가 모두 참여해 투명하고 공정한 공모를 통해 입지를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문재인 정부가 이건희 미술관 건립에 대해 더 이상 공정하게 추진할 자신이 없으면 이번 서울 결정을 철회하고 차기 정부로 미루길 촉구한다”며 “또 전 국민의 골고른 문화향유권 보장을 위해 균형적인 문화기반시설 구축과 문화발전정책을 수립하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한편 이번 성명에는 추경호 대구시당위원장을 비롯한 대구 지역구 국회의원 12명과 비례대표 4명이 참여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