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국정원 항의방문…“박지원 해임하라”

발행일 2021-09-15 16:20:59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박 원장은 만나지 못 해

국민의힘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박지원 국정원장이 대선에 개입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박 원장을 즉각 해임하라고 촉구했다.

국민의힘 하태경(오른쪽), 조태용 의원이 15일 국가정보원 앞에서 ‘국정원장 정치개입 즉각 중단하라, 책임지고 물러나라’ 등 손팻말을 들고 항의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정보위원회 야당 간사를 맡고 있는 하태경 의원 등은 이날 국정원을 항의 방문해 성명서를 낭독했다. 성명서에는 하태경 의원을 비롯 김기현 원내대표와 조태용·신원식 의원 등이 이름을 올렸다. 박 원장과의 면담도 요청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아 만남은 이뤄지지 않았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박 원장이 대놓고 정치개입 발언하는 초유의 사건”이라며 “정보기관 수장으로서 최소한의 품격도 내동댕이치고 조폭과 같은 공갈·협박 발언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박 원장의 조모씨를 통한 특정 야당 후보에 대한 대선 개입을 위한 ‘제보 사주’ 의혹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명쾌한 해명이 없이 제보 사주는 없었다는 본인들 주장만 앵무새처럼 반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원장이) 야당 후보에 대해 지난 과거 사건을 들먹이며 더 이상 나 건들지 말라는 공개적 협박까지 했다”면서 “국가정보기관의 수장이 본인이 가진 정보를 가지고 야당 정치인을 겁박하는 것은 전형적인 군사정권 시절 정치개입과 같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박 원장은 즉각 대선 개입 시도를 그만두고 제보 사주 의혹에 대해서 국민들에게 명백히 밝혀야 한다”며 “박 원장도 정치 개입하고 싶으면 원장직 사퇴하고 마음껏 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