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어린이집을 매개로 집단감염 확산

발행일 2021-09-15 16:12:15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14일~15일 이틀간 17명 확진

영주에서 어린이집을 매개로 14~15일 17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자 15일 장욱현 영주시장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영주시에서 어린이집을 매개로 한 지역사회 감염이 이어지고 있어 장욱현 영주시장은 15일 오후1시 긴급 브리핑을 통해 추가확산을 막아내자고 호소했다.

15일 장 시장은 브리핑에서 “이번 코로나19 감염은 다수의 어린이가 포함되어 있어 더 우려스럽고 안타깝다”며 “어른들의 방심으로 결국 백신을 접종받지 못하는 어린이들에게 영향이 미치고 있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장 시장은 “14일 지역 A어린이집 보육교사와 B어린이집 원생의 보호자가 확진 판정을 받아 소규모 집단 감염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최초 감염경로는 파악중이지만 어린이집을 고리로 가족으로 전파되고 있어 가족감염 최소화를 위한 방역수칙 준수가 절실하다”고 밝혔다.

14일부터 15일 오전 10시까지 발생한 17명은 A어린이집에서 4가족 10명, B어린이집에서 2가족 7명이 확진 받았다. 이 가운데 3명은 돌파감염으로 나타났다.

시는 확진자가 발생한 어린이집 2개소를 폐쇄하고 원생과 교사 150여명에 대한 검체검사를 실시했다. 확진자 중 초등학교 학생이 포함됨에 따라 해당 학교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학생과 교직원, 가족 등 300여명에 대한 전수검사를 실시해 긴급 검사를 의뢰했다.

장욱현 시장은 “현재 감염병 유행 규모와 추세를 감안해 높은 거리두기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추석명절 타 지역 가족, 친지 등과 만남 시에 가급적 백신접종을 완료하거나 진단검사를 받은 후 소규모로 안전하게 모여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주은 기자 juwuer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