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동 개발, 모범적 공익사업” 일축

발행일 2021-09-14 16:35:46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특정업체 몰아주기 의혹 반박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4일 최근 제기된 성남시장 재직 시절 추진했던 ‘대장지구 개발사업’ 특혜 의혹에 대해 “대장동 개발은 민간특혜개발 사업을 막고 5천503억 원을 시민이익으로 환수한 모범적 공익사업이었다”고 정면 반박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성남시 대장지구 개발사업’ 의혹에 관한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해당 사업은 대장동 일대 96만8천890㎡(약 29만3천89평)를 개발하는 1조1천500억 원 규모의 개발 사업이다. 국민의힘 등에서 이 경기지사가 특정 업체에 개발 이익을 몰아준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 경기지사는 “2009년 민간사업자들이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소속 전 의원의 동생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출신 인사들에게 수억 원 대 뇌물을 주며 ‘공영개발 포기’ 로비를 했고, 압박을 받은 LH는 결국 이듬해 6월 공영개발을 포기했다”면서 “민간 개발업자들이 ‘땅 짚고 헤엄치기’ 식으로 엄청난 이권을 차지할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방선거에서 제가 시장으로 당선되면서 온갖 로비와 압력에 굴하지 않고 성남시 공영개발로 바꿨다”면서 “개발업자들의 한탕주의 노림수는 무산됐고, 뇌물을 준 사업자와 뇌물을 받은 관련자 여러 명이 구속됐다”고 덧붙였다.

이 경기지사의 이날 회견은 대장지구 개발 사업을 둘러싼 의혹이 대권 가도에 악재로 부상할 조짐을 보이면서 해당 보도를 일부 언론의 ‘마타도어’ 및 ‘가짜뉴스’로 규정해 정면 돌파에 나서기 위함으로 분석된다.

아들을 포함해 이 후보와 가까운 인물들이 회사에 재직 중이란 의혹에는 “자산관리회사의 실제 소유자는 투자사들이 합의해 결정한 것이고, 비공개이므로 저로서는 전혀 그 내용을 알 수 없다”면서 “제 아들이 해당 특수목적법인 관련 기업에 취업했다거나 경기주택도시공사 임원이 개발회사 임원이라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또 해당 의혹을 처음으로 제기한 국민의힘 장기표 대선 경선 예비후보에 대해서는 “기본과 상식을 벗어난 무책임한 행위에 대해 책임을 묻는 것이 마땅하지만 한때 이 나라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하신 점을 고려해 공개 사과를 하면 더 문제 삼지 않겠다”고 언급했다.

앞서 장 예비후보는 지난 12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화천대유 계열사인 ‘천화동인1호’에 이 경기지사 아들이 부당 취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 국민의힘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등 수사기관의 수사를 촉구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