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청년 월세 15만 원 4년 간 지원한다

발행일 2021-09-14 15:34:43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대구청년주거안정 패키지 사업 내년부터 추진

월세·전세반환 보증료지원, 공공임대주택 확대 등

청년 사회진입 및 신규유입 확대, 5만5천명 혜택볼듯

권영진 대구시장이 14일 대구시청에서 청년주거안정 패키지 사업에 대해 브리핑 하고 있다.
대구시가 청년 가구 월세 15만 원을 4년간 지원하는 등 청년들의 주거 걱정을 없애기 위한 ‘청년주거안정 패키지 사업’을 추진한다.

사업은 △월세지원 △전월세 융자금 이자 및 전세반환 보증료 지원 △공공임대주택 확대와 대구형 청년 희망주택 공급 △원스톱 청년주거 상담서비스 플랫폼 구축 등이다.

월세지원은 사회진입과 신규유입 청년의 조기 주거 안정을 위함이다.

임차보증금 1억 원 이하이거나 월세 60만 원 이하 주택에 거주하는 중위소득 120%(219만 원) 이하 1인 청년가구에 대해 내년부터 1만 가구를 선발해 월 15만 원씩 4년간 지원한다.

전월세 융자금 이자 및 전세반환 보증료 지원은 청년들의 지역 내 정착을 위한 사업이다.

전월세 임차보증금 2억 원 이하 청년가구를 대상으로 5천만 원까지 이자 2%, 연간 최대 100만 원을 4년간 지원한다. 내년에는 3천 가구를 지원하고 매년 단계를 확대해 2025년에는 1만2천 가구를 지원할 예정이다.

청년들이 임차보증금을 떼이지 않도록 전세반환 보증료를 지원하고, 신혼부부 전세자금 대출의 경우 2자녀 이상 세대는 대출이자를 전액 지원한다.

저소득 청년의 장기정착을 위해 현재 공공임대주택 9천200호에다 1만5천 호를 추가로 공급한다.

대상은 월 소득 대비 주거비 지출이 30% 이상인 2만4천 가구가 대상이다. 행복주택 4천호는 교통, 교육 등 입지여건이 우수한 지역에 위치한 대구형 청년희망주택으로 공급한다.

원스톱 청년주거 상담서비스 플랫폼 구축은 청년주거와 관련한 각종 정보안내와 상담을 위한 것이다.

대구에는 청년인구 65만 명, 가구수는 18만 가구로 추정된다. 이중 자가, 관사, 사택 등을 제외하면 10만 청년가구가 주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대구시는 청년주거안정 패키기 사업 추진을 통해 5만5천 가구에 혜택을 줄 예정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올해 1분기 청년층 대출규모가 전분기에 비해 53% 증가하는 등 청년층의 주거안정 대책이 시급한 실정”이라며 “사회진입 청년은 물론 신규유입 청년의 초기 주거안정과 장기 정착을 위한 청년주거안정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이번 패키지 사업을 도입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