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니페스토 경진대회서 최우수상 수상한 경북 기초단체들 쾌거

발행일 2021-09-14 15:52:59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영덕·칠곡·청도군, 지역문화 활성화 분야 각각 최우수상 수상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가 주관한 2021 전국 기초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지역문화 활성화 분야 최우수상을 수상한 영덕군의 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 기초단체들(영덕·칠곡·청도군)이 최근 열린 ‘제12회 2021 전국 기초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의 지역문화 활성화 분야에서 모두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영덕군은 ‘일상을 문화로 생생 문화도시 영덕’을 슬로건으로 지속가능한 문화관광 생태계를 구축했다는 점을 인정받았다.

특히 지역별 문화적 격차해소, 문화로 인한 일상 회복, 지역가치 재창조 등 영덕군문화관광재단의 다양한 우수 시행 사례들이 큰 호평을 받았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최근 실시된 민선7기 전국 기초단체장 공약이행 평가에서 5년 연속 SA등급을 받은데 이어 이번에 최우수상을 수상하게 돼 매우 영광스럽다. 앞으로 남은 기간 동안 공약사업들을 차질 없이 추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가 주관한 2021 전국 기초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지역문화 활성화 분야 최우수상을 수상한 칠곡군의 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칠곡군은 ‘성인문해 콘텐츠 개발-폰트가 뭐꼬~’를 주제로 한 칠곡할매글꼴로 지역문화 활성화 분야 최우수상을 거머쥐었다.

칠곡할매글꼴은 성인문해교육을 통해 한글을 깨우친 개성 있는 글씨체의 할머니 5명이 만든 글꼴이다.

현재 한글오피스와 MS워드 탑재 글꼴로 지정된 칠곡할매글꼴은 ‘근대 속의 전근대’를 추억하고 기억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자료로 꼽히고 있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칠곡 할머니들의 삶과 애환이 닮긴 칠곡할매글꼴을 많이 사랑해주길 바라며 앞으로 공약한 모든 사업들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가 주관한 2021 전국 기초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지역문화 활성화 분야 최우수상을 수상한 청도군의 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밖에 청도군은 이번 대회에 ‘청(淸)년이 가는 길(道), 청춘들이 노래하는 젊은 국악! 전통문화를 꽃피우다!’를 주제로 한 사례들을 통해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한편 올해 12번째를 맞은 이번 경진대회는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 주관으로 열렸으며, 전국 226개 기초자치단체 중 159개 기초단체의 376개 공약이행 우수사례에 대한 평가가 이뤄졌다.

1차 서류 심사를 거쳐 최종 7개 분야 209개의 공약이행 우수사례가 본선에 올랐다.

해당 7개 분야는 △지역문화 활성화 △반부패·청렴 및 권익개선 △일자리 및 소득불균형 완화 △인구구조 변화 대응 △기후환경 △전자민주주의 강화 △공동체 강화이다.

임경성 기자 ds5ykc@idaegu.com

이임철 기자 im72@idaegu.com

김산희 기자 sanh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