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구미 찾아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 관련 “정권교체 큰 차질”

발행일 2021-09-09 16:47:51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구미 박정희 생가 방문 “이재명 압도할 야권 후보 필요”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9일 구미를 찾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둘러싼 여권 인사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진실이 안 밝혀진 채로 시간만 끌게 되면 정권교체에 큰 차질이 올 수가 있다”며 “하루 빨리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9일 구미시 상모동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찾아 사진 등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원 전 제주지사는 이날 구미 상모사곡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윤석열 후보 개인뿐만 아니라 우리 야권 전체가 속으로 크게 멍이 들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공작이면 공작, 또 책임질 게 있으면 책임을 져서 명확히 이걸 정리해야 한다”며 “다음 정권을 위해 어떠한 정책과 인물로 갈 것인지에 대해서 제대로 된 경쟁으로 빨리 넘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혹과 관련 당 내 대선주자 간 비방을 두고는 “아직 진실이 나오지 않은 상태”라며 “‘상처를 입으면 나한테 이익이다’라는 그런 후보 간의 개인적인 경쟁에 반사 이익을 보려는 공격은 당장 중단돼야 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정권 교체를 위한 한 팀이고 누가 최종 주자로 뽑히더라도 나머지 후보들도 모두 힘을 합쳐 정권 교체를 위해 모두가 헌신할 수 있는 그런 내부 팀을 만들어야 된다”며 “섣부른 내부 공격은 원팀 정신에 저해된다”고 강조했다.

자신의 낮은 지지율과 관련해서는 “민주당 대선 최종 후보가 이재명 경기도지사로 거의 굳어져 가고 있다”며 “이 경기지사와 토론 및 검증에서 그리고 국가 운영의 실력과 비전에서 누가 압도할 수 있는가를 따져봐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향후 이 경기지사와 대결을 벌일 때 위험이나 불안감이 덜한 후보가 누구인지 등을 고려하게 될 것이고 그렇게 되면 지지율은 여러 차례 요동칠 것”이라며 “그 속에 기회가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단일화와 관련해서는 “경선 과정에서의 단일화는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단언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을 향해서는 “우리 경부고속도로와 산업화로 미래 먹거리를 만들어서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에서 선진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근본 바탕을 만들었던 그 안목과 리더십에 대해 늘 존경과 함께 배우는 마음을 가지게 된다”고 치켜세웠다.

원 전 제주지사는 이날 구미중앙시장을 방문한 후 대구 달서구 한국노총 대구지부를 찾아 한국노총 대구경북 대표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경산중앙종합시장을 방문해 상인들과도 만났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