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 공동 대응 태세로

발행일 2021-09-09 15:51:02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尹 ‘고발 사주’ 의혹 살필 공명선거단장에 김재원 임명

국민의힘이 9일 당 대선 후보들을 네거티브 공세로부터 보호하고 후보 검증을 위한 공명선거추진단 구성을 의결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을 둘러싸고 당내 인사들이 핵심 인물로 등장하며 논란이 일파만파 번지자 뒤늦게 대책 마련에 나선 것이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강원 춘천시 명동 거리에서 시민들에게 손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공명선거단 설치와 김재원 최고위원을 단장으로 임명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공명선거단 산하에는 검증특위를 두고, 당내 대선주자들에 대한 여권의 네거티브 공세에 대응하고 대선 본선 리스크를 관리하는 역할을 맡는다.

앞서 이준석 대표와 윤 전 총장은 지난 6일 단독 면담을 가진 바 있다. 두 사람은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한 대화는 없었다”고 선을 그었지만 1시간여 동안이나 이뤄져 해당 의혹과 관련한 이야기가 오갔을 것으로 보는 관측이 많았다.

당과 윤 전 총장 측이 공동 대응 태세에 나선 것은 여권의 공세가 심화되고 있는 것은 물론 의혹 제기의 배후로 야권 인사도 거론되고 있기 때문이다.

공명선거단은 지난해 김웅 의원이 당 법률지원단에 보냈다는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고발과 관련한 ‘메모’, 당 법률지원단에서 작성한 ‘고발장’ 그리고 고발사주 의혹에 등장하는 ‘고발장’ 등 3개의 문건 진위여부 파악부터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공명선거단을 출범했고, 전체적인 사항 관리 및 언론과 소통 등 정무적인 업무는 단장을 맡은 김 최고위원 중심으로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서는 “(고발장이) 법률자문위원단에 전달된 경로는 전혀 확인하지 못했다”면서 “법률자문위원단이 나중에 당 사무처를 통해 접했다는 얘기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고발장 접수) 시점이 언론에서 제기된 4월과 다른 시점인지도 살펴보고 있다”고도 했다.

또 실제 검찰에 제출된 고발장 3개와 관련 “원문을 입수해 어떤 경위가 있었는지 살펴볼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런 부분 역시 공명선거단에서 살필 것”이라고 했다. 제보자에 대해서는 “아직 언론에 나온 사항 외엔 특별히 아는 게 없다”면서 “공익신고자로 지정된 분이 누군지도 저는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지 못하다”고 했다.

단장을 맡은 김 최고위원은 공명선거단 첫 임무와 관련해 “김웅 의원부터 들어가야 하지 않을까”라며 의혹의 중심에 있는 김 의원에 대한 조사 방침을 밝혔다.

한편 김 단장은 행정고시(31회)·사법시험(36회)에 합격해 서울중앙지검 검사 등을 지냈고, 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옛 친박 핵심이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