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고발장 받았는지 기억 안나”…유승민 캠프 대변인직도 사의

발행일 2021-09-08 15:30:32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윤석열 “나를 국회로 불러달라 …얼마든지 응하겠다”

국민의힘 김웅 의원은 8일 지난해 4·15 총선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 검사로부터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을 넘겨받았다는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고발장을 받았는지 기억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한 논란의 중심인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8일 국회 소통관에서 해명 기자회견을 마치고 소통관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또 “불미스러운 일에 관여된 것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면서 유승민 전 의원 대선 캠프 대변인직 사의도 표명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뉴스버스 기자와의) 대화는 제가 최강욱 의원 관련 문제를 당내에서 최초로 제기했다는 점을 밝히는 것이었고, 실제 보도된 본건 고발장은 저와 관련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또 고발장을 검찰 인사로부터 받아 당에 전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는 “고발장 등을 받았는지는 기억나지 않고 확인할 방법도 없다”며 “(뉴스버스가 보도한) 자료들이 사실이라면 정황상 제가 손모씨(손준성 검사)로부터 그 자료를 받아 당에 전달한 것일 수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일각에서는 조작 가능성을 제시하고 명의를 차용했다는 주장도 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총선 선거운동에 집중하느라 제보되는 많은 자료에 대해 검토할 시간적 여유조차 없었다”며 “당원으로서 제보 받은 자료를 당에서 검토할 수 있도록 바로 전달한 것”이라고 기존 입장을 재차 밝혔다.

그는 “윤 전 총장 측도 보도된 자료의 조작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제가 어떤 증거자료를 제시하지 못하면서 저의 단순한 기억력에 의존한 추측성 발언을 한다면 더 큰 혼란을 빚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위 여부는 제보자의 휴대전화와 손모 검사의 PC 등을 기반으로 조사기관에서 철저히 조사해서 하루 빨리 밝혀 달라”고 요구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정부 여당에도 강력히 경고한다. 실체가 불분명한 사안을 두고 각종 음모론을 제기하며 야당의 대선 예비후보들을 흠집 내려는 일체의 공작을 중단하라”면서 “저는 어찌 됐든 이런 불미스러운 일에 관여된 것에 대한 책임을 지고 지금 현재 제가 맡고 있는 유승민 선거운동본부 캠프의 대변인직을 내려놓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출처와 작성자가 없는 소위 괴문서”라고 일축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국회 현안질의 이런 데서 소환한다는 이야기도 있는데 나를 국회로 불러달라 얼마든지 응하겠다”고 밝혔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