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체험하다 학생들 물에 빠져…태풍 영향에도 12명 모두 구조돼

발행일 2021-08-24 20:33:39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경북도교육청해양수련원
태풍 '오마이스' 영향으로 연안주의보가 발령된 가운데 경북도교육청 해양수련원 교육생들이 해양체험 활동을 하다 물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4일 울진해양경찰서와 도교육청 해양수련원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16분께 영덕군 병곡면 송천강과 덕천해수욕장이 만나는 지역에서 해양수련원 주관으로 해양체험 활동에 나선 래프팅 보트가 급류에 휩쓸리면서 보트에 탄 학생 12명이 물에 빠졌다.

다행히 이들은 해양수련원 안전관리요원에 의해 전원 구조됐으며 건강에는 모두 이상이 없는 상태다.

해양수련원 측은 송천강에서 래프팅을 하던 중 물살을 이기지 못한 보트가 바다 쪽으로 밀리면서 학생들이 빠졌다고 설명했다.

울진해경 관계자는 “연안체험 활동은 신고 사항이지만 청소년활동진흥법에 따라 일부 단체는 신고 의무가 없고 이번 같은 경우도 신고 의무는 없는 상황”이라며 “기상 악화에도 래프팅 활동을 한 것에 대해 계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