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윤석열에 공개 회동 제의

발행일 2021-07-28 15:51:16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윤 “때와 장소가 중요하다”며 유보적인 태도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8일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공개 회동을 제의했다.

28일 서울 여의도 대하빌딩에 마련된 국민의힘 대권주자 최재형 전 감사원장 캠프에서 상황실장을 맡은 김영우 전 의원(왼쪽) 등 실무진들이 사무실 집기 등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 측은 “때와 장소가 중요하다”며 유보하는 태도를 보였다.

최 전 원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윤 전 총장과 만나 현재의 시국 상황을 허심탄회하게 대화하고 당원과 국민을 안심시켜 드리는 노력을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정권교체를 갈망하는 앞에 우리 두 사람이 마땅히 갖춰야 할 자세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 전 원장은 윤 전 총장에 대해 “공직 생활을 하다 이제 막 기성 정치에 뛰어든 사람으로서 기성 정치권의 변화와 혁신에 함께 긍정적 역할을 해야 할 정치 파트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여러모로 당 안팎이 어수선하다. 언론에서는 계파 정치라는 프레임으로 보도하고 있다”면서 “그 누구도 원하지 않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최 전 원장은 “이러한 상황에 대해 지난 시절 계파 갈등의 폐해를 누구보다 심각히 경험했던 ‘국민의힘’의 당원이나 지지자분들 입장에서 불안하게 생각하는 것 또한 엄연한 현실”이라고도 했다.

이어 “이는 정권교체를 위해 결코 바람직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회동은 빠를수록 좋다. 윤 전 총장의 긍정적 답변을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최 전 원장과 윤 전 총장은 지난 8일 최 전 원장의 부친 최영섭 퇴역 해군 대령의 빈소에서 한 차례 만난 바 있다.

이 같은 제안에 윤 전 총장 캠프의 김병민 대변인은 “때가 되면 언제든 만날 것”이라면서도 “지금은 국민 목소리를 경청하는 시간”이라고 밝혔다.

캠프 내 다른 관계자는 “정권 교체에 뜻을 같이하는 분은 언제든지 만나서 함께 하겠다고 했으니 만나지 않을 이유가 없다”며 “다만 일방적으로 만나자고 하는 데 당장 응할 문제는 아니지 않나”라고 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