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석열·이재명 저격 “대선판 같이 뛰기 창피”

발행일 2021-07-28 15:51:47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은 28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두고 “같이 대선판을 뛰고 있는 제가 국민 앞에 고개를 들기조차 창피하고 부끄럽다”며 동시 저격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정치를 시작해 5번의 대선을 치렀지만 이번 대선처럼 정책은 실종되고 여야 대선 주자 중 한 분은 가족 욕설과 여배우 스캔들로, 또 한 분은 가족 스캔들로 논란의 중심이 된 추한 대선을 본 일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 대선의 예로 보면 외간 여성과 같이 요트를 탄 사진 한 장만으로도 도중하차할 정도로 대통령의 도덕성은 엄격하다”며 “대통령의 자격 요건 중 그 첫째가 수신제가(修身齊家)다. 수신제가도 못한 사람이 치국평천하를 하겠다는 것은 지나가는 소도 웃을 일”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문제가 된 두 분 대선 주자들은 단순히 네거티브라고 변명만 하지 마시고 본인이 직접 나서서 대국민 해명을 해 논란을 종식시키라”며 “대한민국 미래 100년 청사진을 제시하는 올바른 정책 대선이 되도록 노력해 달라”고 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