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세 차단위해 모든 행정력 집중

발행일 2021-07-26 16:49:38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대구시장 26일 간부회의에서 지시

요양(병)원·장애인 시설·정신병원 등 취약시설 방역 철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상향되면 시민들의 고통이 가중되는 만큼 현재 3단계에서 확산세를 차단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야 합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비대면 간부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6일 간부회의에서 “현재 대구는 물론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매우 위험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권 시장은 “확진자 수가 2주 전만해도 한 주간 평균 39명에서 최근 4일 평균 60명으로 급격하게 늘고 있다”며 “델타변이 감염률이 50%에 육박하는 등 감염 확산세가 심각한 단계”라고 설명했다.

특히 “타 자치단체에서 돌파감염 사례가 발생한 만큼 대구도 요양병원, 요양원, 장애인 시설, 정신병원 등 집단감염이 우려되는 취약시설에 대한 적극적인 방역이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상향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3단계에 맞는 방역수칙을 시민들이 잘 지킬 수 있도록 점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각 소관부서의 영업장, 다중이용시설의 실효성 있는 점검과 특히 오후 10시 이후 공원, 유원지 등 야외에서의 음주행위에 대한 지도·점검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권 시장은 이와 별도로 “대구시가 추진하는 정책의 효과를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잘 전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현장 중심의 동적인 행정을 추진하고 그 기록들을 잘 관리해 시민들이 정책을 잘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데에도 각 실·국이 함께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