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유승민·윤석열 향해 ‘배신’ ‘역적’

발행일 2021-07-22 16:25:57 댓글 1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표가 22일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배신’ ‘역적’이라며 싸잡아 비판했다.

국민 희망 살리기 민생투어를 진행하고 있는 조 대표는 이날 봉화시장을 찾아 “박근혜 전 대통령이 병이 악화돼 병원에 입원했다. 이제 곧 치료 마치시고 건강한 모습으로 국민과 함께 해주리라 믿는다”며 “박 전 대통령의 8·15석방이 국민들의 바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 전 의원과 윤 전 총장을 향해 “배신, 역적들, 결국 거짓, 불의의 세력은 오래가지 못한다”고 했다.

조 대표는 “유승민은 탄핵은 자기가 했는데 감옥 보낸 건 윤석열이라고 한다. 겁은 나는가 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근 유 전 의원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정치적으로 헌법에 따라 국회에서 탄핵한 것까지는 내가 역할한 게 맞지만 윤 전 총장이 박 전 대통령 구속·기소·구형까지의 주체였다”며 “대구·경북 유권자들이 ‘탄핵한 유승민은 그렇게 미워했는데 윤석열에 대해서는 높은 지지 보낸다’는 모순을 느끼고 있다”고 한 바 있다.

조 대표는 “바둑이 김경수가 감옥 가고, 문재인 대통령의 칼잡이 박영수도 토사구팽 입건되고, 칼잡이 윤석열은 허둥지둥하고 있다”며 “추풍낙석, 가을바람이 불면 돌은 떨어진다”고도 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1)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 akak*****2021-07-25 10:45:45

    배신 역적 부역자들 오래가지못한다. 탄핵은 무효임을 4년간 온국민에 알려온 우리공화당 조원진이 충신이다.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