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드루킹은 세계 최대 여론조작 사건”

발행일 2021-07-21 15:44:14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의료봉사 펼쳤던 대구동산병원 다시 찾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1일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포털사이트 댓글조작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이 확정되자 “드루킹 사건은 인류 역사상, 민주주의 역사상 세계 최대규모의 여론조작 사건이다”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1일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를 방문해 백신 보관실 등 시설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의사 안철수’로서 의료봉사활동을 했던 대구동산병원을 1년3개월 만에 다시 찾은 안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런 일이 일어났다는 거 자체가 민주주의에 대한 가장 커다란 위협이다”며 “다만 그것이 과연 그 선에서 그쳤었는가, 거기에 대해서는 좀 더 규명이 필요하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안 대표는 또 현재 우리나라의 코로나19 방역 정책이 여러 가지로 허점이 많다고 꼬집었다.

그는 “우선 비과학적이고, 국민들의 공감을 얻지 못하고 있다”며 “40만 명에 달하는 국내 불법체류자에 대해 정부가 어떤 조치도 취하지않는 등 사각지대가 그대로 방치되고 있다. 결국 청해부대 사건도 그런 맥락에서 발생한 사건이다”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전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구를 찾아 ‘코로나19 초기 확산이 대구 아닌 다른 지역이었다면 민란이 일어났을 것’이라는 발언과 관련 “그때 사실 많은 전문가들이 대구를 넘어 전국으로 확산될 직전에 와 있다는 걱정을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렇지만 그때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 높은 시민의식, 전국에서 모인 의료진들의 헌신적 봉사 덕분에 전국으로 확산되는 걸 막을 수 있었고, 1차 고비도 넘길 수 있었다”며 “이 것을 K방역이라고 한다. 이는 대한민국이라는 국가가 가진 시스템의 실력이지, 한 정권의 실력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반면 “백신수급은 그 정권의 실력이다. 현재 백신수급 상황이 이렇게까지 된 것은 현 정권이 실력이 없기 때문이다”며 “그전 정권과 국민들이 만들어 놓은 방역시스템에 대한 것을 현 정권의 실력 인양 호도하는 것 자체가 문제다”고 비꼬았다.

안 대표는 국민의힘과의 합당 작업이 더디다는 지적과 관련 “어제 일주일 만에 회동을 할때 별다른 답을 듣지를 못했다”며 “지금까지 지속적으로 국민의힘의 답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국민의힘에서 과연 의지가 있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앞서 대법원 2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이날 컴퓨터등장애업무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김 지사에게 업무방해 혐의로 징역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는 무죄가 확정됐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