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밖숲에 피서 온 대구 일가족…손녀에게 토끼풀 꽃시계 선물

발행일 2021-07-21 15:23:03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중복인 21일 대구에서 낮 최고 기온이 34℃를 기록하는 찜통더위가 기승을 부리자 대구의 한 가족이 더위를 피해 성주의 성밖숲으로 왔다.

성밖숲 그늘 밑에서 할머니가 두 손녀에게 토끼풀 꽃시계를 만들어 손목에 매어주고 있다.

성주 성밖숲은 500년 된 왕버드나무가 숲을 이루며, 주변을 흐르는 이천에서 시원한 바람이 불어 와 여름 피서지로 각광 받고 있다.

이홍섭 기자 hs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