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 수급 비상’ …공공기관 에어컨 순차 운휴에 공무원은 물론 기관찾는 시민 불만도 가중

발행일 2021-07-20 16:40:55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서구청, 남구청, 수성구청 오후 2시부터 30분간 에어컨 가동 중단

‘대프리카’ 대구 상황 감안않은채 일괄 지침에 불만

공공기관은 최대 전력 예상 주간인 이번 주부터 8월 둘째 주까지 최대 전력 피크시간대에 냉방기를 정지하거나 부하를 최소화하는 '냉방기 순차운휴'를 시행해야 한다. 정부서울청사에 입주한 정부 부처 사무실에 20일 오후 2시 30분이 지나며 에어컨 가동이 멈추자 일부 사무실에서 환기를 시키기 위해 사무실 창문을 열어 놓았다. 연합뉴스
전력수급 비상으로 공공기관에 전력피크가 시행되면서 2만여 명에 달하는 대구지역 일선 공무원들이 대프리카 더위에 힘든 여름을 나게 됐다.

정부 방침에 따라 냉방을 일시 중단하는 ‘에어컨 순차 운휴’에 들어갔기 때문이다.

건축과나 교통과 등 대민접점부서의 경우 수시로 민원인이 찾아오기 때문에 시민들의 불편도 더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9일부터 대구 동구청, 서구청, 남구청, 수성구청은 오후 2시부터 30분간 에어컨 가동을 중단하고 있다. 가동 중단은 4주간 이어진다.

오는 26일부터 달서구청은 해당 시간에 냉방기 가동 중단 대신 실내 온도를 30℃로 설정해놓기로 했다.

대구시를 비롯한 나머지 구·군청도 전력 비상단계 발령에 대비해 냉방기 부화를 줄이기 위한 방안을 세우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는 물론 전국 공공기관들이 돌아가며 에어컨을 끄는 것은 전력 부족이 예상된데 따른 조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일 각 지방자치단체에 ‘2021년도 여름철 공공기관 에너지이용합리화 추진방안’ 공문을 내려 보냈다.

전력거래소 등에 따르면 이번 주 전력 예비력이 4.0~7.9GW, 예비율은 6~7%대로 떨어지면서 전력 수급 비상 단계가 내려질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온다.

상황이 이렇자 일선 공무원들은 이 같은 상황을 이해하기 힘들다며 불만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매년 하절기 냉방 지침이 내려오지만 올해처럼 에어컨 가동 중단은 이례적이기 때문.

특히 ‘대프라카’라 불릴 정도로 찜통더위가 이어지는 대구의 특성을 감안하지 않은 정부의 일괄적인 에어컨 가동중단에 대한 지역 공무원들의 볼멘소리는 더욱 크다.

A 구청 공무원은 “가장 더운 시간에 냉방이 중단되면 어떻게 일을 하라는 건지 모르겠다”며 “이제 곧 본격적인 폭염이 시작된다고 하는데 내방하는 민원인들에게 상황 설명을 하는 것도 또다른 곤혹이 될 것 같다”며 한숨을 쉬었다.

B 구청 공무원 역시 “공무원도 국민인데 이번 조치는 너무 한 것 같다”며 “당초 전력수급에 문제없다고 하면서 원전까지 중단한 상태에서 이제와서 공공기관의 냉방기 순차운휴는 앞뒤가 맞지 않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