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분양 속출, 대구 아파트 시장 대책 있나

발행일 2021-07-19 15:44:17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대구 아파트 분양 시장이 차갑게 얼어붙고 있다. 청약 미달이 속출, 1순위 미달 단지가 나왔다. 대기업 브랜드나 대단지 아파트 등을 가리지 않고 1순위를 포함한 청약 미달이 이어지고 있다. 공급 과잉 탓이다. 문제는 올 하반기 신규 물량이 대거 쏟아질 전망이어서 청약 미달 사태가 우려된다는 점이다. 자칫 부동산 시장 침체와 주택 업체의 자금난으로 이어져 지역 경제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까 걱정이다.

특히 지난달 말 현재 대구의 미분양 물량이 1천 세대를 넘는 등 전국 최다인 상황에서 신규 분양 아파트의 청약 미달이 속출, 조짐이 좋지 않다. 부동산 관계자들은 대구의 강남인 수성구에서의 1순위 미달 발생을 충격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향후 대구 부동산 시장 향방의 바로미터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지역 부동산 시장 전망을 어둡게 보고 있는 것이다.

최근 대구 수성구와 북구의 신규 분양 아파트 청약 접수 결과 작은 평형대에서 1순위 모집에 미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구 아파트는 2순위까지 청약이 넘어갔다. 동구는 더 심하다. 지난달 대단지, 대기업 브랜드를 내세운 아파트가 결국 청약 미달로 마감됐다.

문제는 올 하반기다. 올 연말까지 대구에서 18개 단지 1만5천 세대 이상 신규 공급이 예정돼 있다. 공급 과잉으로 인한 시장 침체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미분양 주택도 급격히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대구의 미분양 주택은 지난 5월 기준 1천186호로 한 달 만에 전국 최대 증가폭을 나타냈다. 특별·광역시 중에서 가장 많다. 공급 과잉 누적과 입주 물량 증가, 조정 대상 지역 지정에 따른 규제 강화 영향 때문으로 분석됐다.

청약 미달과 미분양 주택 증가는 이미 예견됐다. 지난해 부동산 시장이 과열되면서 아파트 분양 물량이 대거 쏟아졌다. 물론 수성구를 중심으로 한 아파트 가격이 급등하자 주택 업체들이 신축 아파트 물량을 크게 늘린 측면이 없지 않다. 투기 및 가수요까지 가세했다. 아파트 가격이 천정부지로 뛰었다. 정부의 투기 과열 방지 대책은 지역 분양 열기에 찬물을 끼얹는 데 큰 몫을 했다. 앞으로 쏟아져 나올 신규 분양 아파트가 걱정이다. 미분양 아파트 관리 대책이 필요하다.

부동산 시장이 침체되면 가뜩이나 코로나19 등으로 가라앉은 지역 경기를 더욱 수렁에 빠뜨려 지역 경제에 주름살을 더할 가능성이 높다. 정부와 대구시 및 주택 업계는 공급 물량을 조절하고 재건축 아파트 건축 시기 조정 등에 대한 조밀한 대책을 마련하기 바란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