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트로이카’ 대권행보 가속도

발행일 2021-07-18 17:30:12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윤, 중도 확장 광주행…최, ‘3S 열린캠프’ 활짝…김, 킹메이커와 회동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17일 광주 북구 5·18 구묘역(민족민주열사묘역)에서 이한열 열사의 묘소를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야권 대선주자 ‘트로이카’로 떠오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저마다의 행보를 전개하며 정치적 보폭을 키우고 있다.

윤 전 총장은 광주 방문을 통해 중도 확장에 방점을 두며 독자 후원회 조직도 가동했다.

그동안 ‘보수 편향’ 지적을 받아온 윤 전 총장은 지난 17일 제헌절에 광주를 찾아 5·18 민주화 묘지에 참배하고 “5·18은 자유민주주의 헌법정신을 피로써 지켜낸 헌법 수호 항거”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제 광주의 한을 자유민주주의와 경제번영으로 승화시켜야 한다”며 “선열들의 죽음을 아깝게 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후대를 위해서라도 자유민주라는 보편적 가치 위에서 광주·전남지역이 고도 산업화와 경제성장의 기지가 됐으면 한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이를 위한 구체적인 공약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권도전 초반부터 현 정부의 실책을 강하게 비판하면서 ‘강성보수’ 이미지는 챙겼지만 중도·진보층의 표심을 끌어안는 데 실패했다는 평가가 나오자 방향을 선회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 전 총장 캠프는 18일 황준국 전 주 영국대사를 후원회장으로 위촉하기도 했다.

윤 전 총장 측 캠프는 “황 후원회장은 19일부터 등록신청과 홈페이지 개설 등 후원회 운영에 필요한 절차를 진행한 뒤 이달 마지막 주부터 후원금 모금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 부부가 지난 17일 부산 해운대구 석대사거리 동천교 인근에서 환경미화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 전 원장은 국민의힘 입당에 이어 대선캠프 사무실을 마련하며 본격적인 대선행보에 돌입했다.

그는 이날 서울 여의도 대하빌딩에 대선캠프 ‘최재형의 열린캠프’ 사무실을 마련했다.

열린캠프는 실무진 위주로 꾸려질 예정이다.

최 전 원장이 “과거를 돌아보면, 집권 이후 발생하는 여러 문제가 이미 대선 과정에서 잉태되는 경우가 많았다. 캠프가 마치 예비 청와대로 인식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철저히 실무 지원조직으로 꾸려 달라”고 당부했기 때문이다.

또 캠프의 모토는 ‘3S’라고 밝혔다. 작고(Small), 똑똑하며(Smart), 섬기는(Servant) 캠프라는 뜻이라고 한다.

최 전 원장은 국민의힘 입당 후 첫 대외행보로 지난 17일 부산을 찾아 환경미화 봉사활동을 펼치며 당원들과 밀착 스킨십을 했다.

그가 부산 방문에 아내 이소연씨가 동행한 것을 두고서 처가 논란으로 곤혹을 치르고 있는 윤 전 총장과 차별화를 꾀하려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야권 잠룡으로 거론되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지난달 21일 충남 서산시 지곡면 중리어촌체험마을을 방문, 어민들을 대상으로 특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전 부총리는 지난 16일 ‘킹메이커’로 불리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만나 제3지대 출마를 고민하는 모양새를 취했다.

그는 회동 직후 “정권 재창출, 정권교체보다 중요한 것은 정치세력의 교체, 의사결정 세력의 교체”라는 견해를 밝혔다.

이로 인해 국민의힘에 입당하지 않고 제3지대에서 대권에 도전할 가능성이 나온다.

김 전 부총리는 19일 자신의 정책 구상을 담은 ‘대한민국 금기 깨기’라는 책을 출간한다.

정치권에서는 김 전 부총리가 자신의 자서전 출간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대권 행보를 선보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