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욱, 울릉도 여객선 인근 포탄 사건 재발 방지법 발의

발행일 2021-07-18 14:16:38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포항남·울릉)은 해상 사격훈련 사실을 선박소유자와 선장에게 알려 해상 사고를 방지하는 내용의 ‘해사안전법 일부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18일 밝혔다.

현행 ‘해사안전법’에 따르면 해상에 기상특보가 발표되거나 제한된 시계 등으로 선박의 안전운항에 지장을 줄 우려가 있다고 판단할 때에는 선박소유자나 선장에게 선박의 출항통제를 명할 수 있다.

하지만 최근 발생한 울릉도 인근 해상에서 동해함이 해군에 인도되기 전 시험 발사한 포탄 4발이 여객선 인근에 떨어진 사건의 경우 울릉도 여객선이 매일 정기적으로 운항하는 시간에 동해함의 훈련이 실시됐으나 여객선은 훈련 사실 조차 제대로 통보받지 못했다.

개정안에는 해상에서 사격훈련이 예정돼 있는 경우 해양수산부 장관이 해당 사항을 사전에 선박소유자나 선장에게 알릴 것을 의무화하는 내용이 담겼다. 사격훈련 정보 제공 방법과 절차의 구체적인 기준은 개정안 통과 이후 시행령으로 정해질 예정이다.

김 의원은 “최근 운항 중인 울릉도 여객선 인근 해상에 군함의 포탄이 떨어진 사건으로 여객선과 어선 등의 해상 안전에 큰 결함이 발견됐다”며 “해상 사고는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해상 안전의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해 더 촘촘한 안전관리 매뉴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