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존 삼국시대 최장신 인골 경주 탑동에서 출현

발행일 2021-07-15 16:07:04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탑동 유적에서 1천500년 전 180㎝ 인골 출현, 현존 삼국시대 최장신

한국문화재재단이 경주 탑동 유적에서 약 1천500년 전에 조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무덤에서 삼국시대 인골 중 최장신에 해당하는 180㎝ 정도의 남성 인골을 발굴했다. 2호분에서 출토된 최장신 남성 인골.


경주 탑동 유적 발굴과정에서 현존 삼국시대 최장신 인골이 출토돼 학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국문화재재단은 신라 고분이 밀집한 경주 탑동 유적에서 발굴조사를 진행하던 중 약 1천500년 전에 조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무덤에서 현재까지 확인된 삼국시대 인골 중 최장신에 해당하는 신장 180㎝ 정도의 남성 인골을 찾았다고 15일 밝혔다.

목곽묘(木槨墓·덧널무덤) 2호로 명명한 무덤에서 드러난 이 인골은 출토 당시 키가 대략 175㎝로 측정됐지만 턱이 가슴 쪽을 향하도록 당겨진 상태를 감안하면 실제 신장은 더 컸을 것으로 추정된다.

삼국시대 무덤에서 조사된 남성 인골의 평균 신장은 165㎝ 정도로 알려졌다. 이번에 나온 인골은 평균 신장보다 10㎝ 이상 크며 보존 상태도 매우 양호하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관계자는 인골을 수습해 분석하며 “나주 정촌고분이나 경주 월성에서 발견된 인골의 키가 165㎝ 정도였다”며 “넙다리뼈를 이용해 키를 예측한 결과 175~180㎝ 수준이며 몸집도 컸다”고 설명했다.

이어 “흥미로운 사실은 마치 관에 시신을 쑤셔 넣은 듯하다는 점”이라며 “인골의 얼굴이 하늘을 향하지 않았고, 발도 편안한 모습이 아니라 다리와 거의 수직을 이루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통은 시신에 맞춰 관을 만든다고 생각하지만, 이 인골은 기성품 관에 안치됐을 가능성도 있다”고 추정했다.

한국문화재재단이 경주 탑동 유적에서 약 1천500년 전에 조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무덤에서 삼국시대 인골 중 최장신에 해당하는 180㎝ 정도의 남성 인골을 발굴했다. 최장신 인골이 출토된 2호분의 모습.


조사단은 인골의 척추가 디스크 환자처럼 변형돼 있었다는 점에 주목하며 “시신을 두는 과정에서 변화가 발생했을 수도 있고, 육체적인 노동을 많이 해서 실제로 디스크 증상이 있었을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부장품은 대부분 토기였고, 머리 쪽에서 농기구인 괭이의 날로 짐작되는 쇠붙이가 발견됐지만 무기류는 없었다고 조사단은 전했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한국문화재재단과 함께 인골의 인류학·병리학 연구를 진행해 신라인 생활과 당시 환경을 규명하기로 했다.

또 두개골을 활용해 신라인 얼굴을 복원하고, 유전자 본체인 DNA를 추출해 현대인과 비교하는 작업도 벌일 예정이다.

탑동유적은 경주 남천과 인접한 도당산 아래에 있는 신라시대 중요 무덤군이다.

적석목곽묘(積石木槨墓·돌무지덧널무덤)의 약 130기를 비롯해 무덤 180여 기가 있다. 피장자는 다수가 대릉원에 묻힌 사람보다 신분이 낮은 중·하층 귀족으로 추정된다.

이번 조사에서 5∼6세기 무덤 24기와 인골 12기가 확인됐다. 키가 180㎝에 가까운 인골을 제외한 나머지 인골은 보존 상태가 좋지 않았다. 유물은 토기가 많았고, 장신구나 철기류는 많지 않았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관계자는 “탑동 장신 인골처럼 부패하지 않은 인골이 나온 사례는 거의 없다”며 “고인골을 문화재로 볼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조속히 제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