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평취수장, 상생방안 찾았나

발행일 2021-07-15 14:25:15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구미 해평취수장의 대구와 공동 이용을 둘러싼 갈등이 고비를 맞았다. 오랜 줄다리기 끝에 양측이 어느 정도 합의점을 찾았다. 그러나 반대 측 주민들의 해평취수장 운용과 관련한 일부 요구는 다소 무리한 부분이 없지 않아 보인다. 정부와 대구시가 제시한 상생 방안과 갈수기와 수질 오염사고 시 물 공급 방안은 해평 주민들도 받아들인 상황이다.

구미 전체의 물 문제를 고민하는 시민단체의 입장은 충분히 인정한다. 하지만 더 이상의 반대는 우리 모두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 양측은 지난한 노력 끝에 명분과 실리도 충분히 찾은 것 같다. “상수원보호구역 확대는 절대 없다”는 환경부장관의 약속을 믿어보자.

한정애 환경부장관은 14일 구미에서 열린 낙동강 통합물관리방안 구미지역 합동 설명회에서 “대구시가 해평취수장을 공동 이용하더라도 상수원보호구역 확대는 없으며, 대구 문산·매곡정수장 상수원보호구역도 해지하지 않겠다”고 했다. 또한 구미 지역 상생방안 조건을 정부와 5개 광역단체들이 문서화했기 때문에 정부를 믿어달라“고 당부했다.

한 장관은 갈수기 및 수질사고 발생 시 구미 시민들의 물 이용 장애를 최우선으로 예방하겠다고 했다. 한 장관과 권영진 대구 시장은 매년 100억 원을 지원하고 농·축산물 구매 등 상생 방안을 약속했다.

반대 측 주민들의 입장은 그동안 환경부와 대구시가 해평취수장 확대와 관련한 논의 때 반대 측 주민들의 의견을 들어주지 않은 섭섭함 등 감정적 요인들이 상당히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그동안 정부 부처의 정책이 대부분 그랬다. 일방적으로 계획을 세워 놓고 지방은 무조건 따라오라는 것이었다. 이젠 모든 국책 사업 등이 이해당사자들의 동의를 구하지 않고서는 추진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환경부와 대구시는 지금이라도 구미 시민들에게 의견을 들어주지 못했던 점을 고개 숙여 사과하고 이해를 구하는 것이 맞다.

그리고 무엇보다 급한 것은 대구 시민과 해평 주민들이다. 대구시의 원활한 수돗물 공급을 위해 하루빨리 공사에 착공해야 한다. 주민 지원금도 공사 시작과 동시에 주도록 해야 한다. 대구시와 구미시는 함께 돕고 살아야 할 운명공동체임을 다시 한번 더 확인했다.

구미 지역 시민단체 등은 환경부와 대구시가 문제 해결에 동의하고 약속한 만큼 해평 주민들을 위해서라도 더 이상 반대하는 것은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된다. 또한 환경부 및 대구시, 경북도, 구미시 등 부처와 지자체는 주민 요구 사항과 약속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반대와 대결은 이제 그쳐야 한다. 대구시와 해평 주민 모두가 승자가 됐다는 사실이 중요하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