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윤석열·최재형 겨냥 “당밖 분열, 국민 심판...제1야당 중심으로 뭉쳐야”

발행일 2021-07-14 16:22:43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가 14일 국회 의원회관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 사무실에서 온라인으로 열린 ‘명불허전보수다’에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황교안 전 대표가 보수 야권 대선주자이지만 당 밖에 머물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조속한 입당을 촉구했다.

황 전 대표는 14일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 강연에서 윤 전 총장 등에 대해 “제1야당을 중심으로 뭉쳐야 한다. 당 밖에서 분열의 행태를 보이면 국민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며 입당을 요구했다.

윤 전 총장과 최 전 원장,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등 당 밖 주자들의 조속한 입당과 야권 통합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윤 전 총장은 최근 출마선언에서 국민의힘과 정책적 공감대가 있다고 밝혔지만 입당 관련 행보를 전개하고 있지 않다.

그는 이날 권영세 국민의힘 대외협력위원장과 만난 최 전 원장에 대해선 “좋은 인재”라고 평가했다.

대선주자 간 상호 비방을 자제하자는 제안도 내놨다.

황 전 대표는 “서로의 힘을 떨어뜨리는 역효과를 가져와선 안 된다”며 “범야권이 하나가 된 이후에는 상호비방을 자제하고 문재인 정권을 무너뜨리는 데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합이 너무 늦어선 안 된다”며 “참패한 지난 총선에서 대통합을 이뤄냈지만 너무 늦어서 효과를 내지 못했다”라고 강조했다.

다만 이들이 입당하지 않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통합과 자강론이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그는 “통합이 지연되거나 늦어지는 것에 대비해 자강론도 병행해야 한다. 자강한다고 통합에 소홀해선 안 된다. 통합과 자강론에 대한 투트랙 대비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특히 당 밖 후보들을 위해 경선 룰을 조정하는 건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황 전 대표는 “이번 경선은 당헌·당규에 따른 원칙적 입장을 견지하면서 명확한 방향을 제시하는 게 필요하다. 특정 후보를 겨냥해 고무줄 잣대처럼 넣었다 뺐다 하는 건 맞지 않다. 원칙이 흔들리면 선수들이 경기에 집중하지 못하게 된다. 원칙에 따라 경선 룰과 전략을 정하는 것이 필요한 때”라고 덧붙였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