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찾은 윤희숙, “전 국민 재난지원금 동의 대선 비전 싸움서 밀리는 것”

발행일 2021-07-13 17:14:42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윤석열ㆍ유승민엔 미래 메시지ㆍ초심 부재 등 견제구 날려

대권 도전을 선언한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13일 경북대학교를 찾아 기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초선의 윤희숙 의원이 13일 대구를 찾아 여야 대표의 전 국민 재난지원금 합의 혼선과 관련 “우리 당이 전 국민에 돈을 뿌리는 것에 조금이라도 동의하는 제스처를 취한 것은 대선 정국에서 비전 싸움에 지고 들어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날 경북대 본관 5층 회의실에서 열리는 청년간담회 전 기자들과 만나 “현 정부에서 가장 잘못한 것이 뒷세대를 생각하지 않고 돈을 쓰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의원은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우리 당이 동의하는 것처럼 비춰지면 앞으로 대선 정국에서 야권 대선 주자들이 비전을 내세우기 쉽지 않다”며 “그게 걱정이 된다”고 했다.

당 내 이준석 대표와 유승민 전 의원이 여성가족부 폐지를 주장하자 즉각 반발한 것과 관련해서는 “강한 반대는 아니었다”며 “현재 정부가 권력만 쳐다보고 남녀갈등을 조장하고 있는 만큼 제기한 문제에 굉장히 공감한다”고 했다.

다만 “여가부 내 얘기를 들어봐야 한다. 판단을 느리게 하자는 것”이라며 “일을 못한다고 없앤다면 이 정부 들어서 돈 쓴 것 밖에 없는 기획재정부가 1순위”라고 했다.

윤 의원은 지도자의 가장 큰 자질에 대해서는 “국민들은 공정한 마음으로 변화하는 시대 속에서 합리적이고 실용적인 결정을 할 수 있는 사람을 바란다고 생각한다”며 “좋은 정책과 적임자를 알아보는 마음속의 공정함”이라고 밝혔다.

윤 의원은 “역대 대통령들이 모두 실패한 이유는 마음이 기울어져 있기 때문”이라며 “내 옆에 있는 사람, 패거리 애쓴 사람 챙겨줘야 하니깐 좋은 정책, 좋은 적임자를 알아보지 못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합리적이고 실용적인 정치를 못하는 이유는 정치를 오래해서 생기는 여러 가지 인연들”이라며 “신세진 사람, 챙겨줘야 하는 사람이 없는 제가 이런 면에서는 유리하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은 ‘군소 후보’라며 메시지 싸움에 주력할 뜻을 밝혔다.

윤 의원은 “국민들은 ‘니가 죽어야 내가 산다’는 이런 정치문화에 염증을 느끼고 먹고 사는 문제에 너무 희망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런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길을 보여야 한다. 끊임없이 좋은 메시지를 전달하겠다”고 했다.

야권 대권주자 1위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두고는 “국민들의 에너지를 모아서 정권교체 의지를 불태우는 야권의 가장 큰 자산”이라면서도 “미래에 대한 메시지가 없다”고 평가했다.

유승민 전 의원에 대해서는 “(경제 전문가라는) 공통기반이 많은 제가 느낄 때도 뜻을 높이 세우고 자기 길을 고집스럽게 가고 있다는 것 보다는 정치에 숙련되신 분이라는 느낌”이라며 “길을 잃으신 게 아닌가 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