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수, “중소여행사 지원사업, 알고보니 중대형사 IT인력 지원사업”

발행일 2021-07-12 15:39:35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국민의힘 김승수 의원(대구 북구을)은 12일 문화체육관광부 2차 추경 사업에 대해 “관광벤처나 중대형 여행사에 주로 필요한 관광 정보기술(IT) 인력 채용사업이 기획재정부 발표 자료에 ‘중소여행사 정보통신기술(ICT) 인력 채용 지원’ 사업으로 둔갑했다”며 “대표적인 보여주기식 위주의 땜질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이 문체부로부터 제출받은 ‘2021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변경안 사업설명자료’에 따르면 ‘여행업 경쟁력 강화’ 세부사업으로 관광업계 IT 인력 1천600명 채용을 위해 151억 원을 편성했다.

이후 문체부가 추가로 제출한 ‘관광업계 신규 IT 인력채용 지원을 통한 여행업 경쟁력 강화’ 자료에는 수혜기업별로 ‘관광벤처’, ‘중대형여행사’, ‘소형여행사’ 등 수요를 고려, 세부 직무범위를 설정하는 것으로 계획됐다.

하지만 기재부가 지난 1일 발표한 ‘2021년도 제2회 추경’에는 이 사업이 ‘중소여행사 ICT 인력 채용 지원(1천600명, 150억 원)’으로 표기돼 마치 중소여행사만을 위한 지원 사업처럼 둔갑됐다.

김 의원은 “국내 중소여행사들은 너무 앞서가는 정부의 무용지물 정책에 탄식이 나올 정도”라며 “포스트코로나 대비 차원에서 관광업계가 순차적으로 변화해야 하지만 충분한 시간을 갖고 소비자의 트렌드에 맞춰서 추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 시스템이 갖춰진 대형업체나 IT에 기반을 둔 1인 창업자 등을 위한 IT인력 지원 사업은 지금 중소여행업계의 현실과 동떨어진 정책”이라고 지적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