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안철수, 마주 앉아 ‘야권통합·정권교체’ 공감대 형성

발행일 2021-07-07 16:46:51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첫 오찬 회동, 정치ㆍ경제 등 다분야 의견 나누며 문 정부 정책 비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7일 서울 종로구 한 중식당에서 오찬 회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7일 야권통합, 정권교체 등에 공감했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과 안 대표는 이날 서울 광화문의 중식당에서 만나 정권교체를 통해 “야권의 지평을 중도로 확장하고, 이념과 진영을 넘어 실용정치시대를 열겠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이들은 회동에서 정치·경제·외교·노동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해 서로 의견을 나눴다. 소득주도성장, 탈원전 정책, 전 국민 재난지원금 등을 비롯한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정책을 고치고 바로 잡아야 한다는 데도 뜻을 모았다.

일각에선 이들의 만남이 각각 국민의힘과 합당 및 입당을 앞두고 공동전선을 형성하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내놨다.

윤 전 총장이 안 대표와 손을 잡고 야권 빅텐트의 중심에 서겠다는 전략이라는 분석도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윤 전 총장은 회동 후 “각자 해석은 자유롭게 할 수 있는 것이고, 안 대표께서 늘 원칙을 중요시하고 저 또한 마찬가지”라며 “대원칙에 입각해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대표는 윤 전 총장의 입당 시기에 대해 “제가 특별하게 여쭤보진 않았다. 지금 정치를 처음 시작한 입장에서 여러 가지 시민들의 생각을 들을 부분이 많아 그런 부분에 집중하겠단 말씀을 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공감대를 이룬 부분을 묻는 물음에 “사실 윤 전 총장이 나와 정권교체 가능하겠구나 하는 희망을 만들어주셨다”며 “저는 저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서울시장 선거에서 야권 승리를 이루어냄으로써 정권교체에 한 걸음 가까이 다가갔다는 측면에서 보면 서로 간에 공통점이 있겠다는 그런 얘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양측은 향후 만남을 기약하기도 했다.

양측 대변인은 “두 사람은 필요한 경우 언제든지 서로 만나기로 했고, 정치적·정책적 연대와 협력을 위해 필요한 논의를 계속 이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반면 국민의힘 입장에서는 이날 회동을 반길 수만은 없는 입장이다.

“야권연대 중심은 제1야당”이라는 입장과 달리 이른바 ‘철석 연대’가 먼저 이뤄지면 치열한 주도권 싸움을 벌여야하는 상황과 마주할 수 있기 때문이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서는 여전히 모호한 태도를 유지했다.

이날 ‘대선 경선룰이 변경되면 조기 입당도 고려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답을 내놓지 않았다.

이에 국민의힘은 대선 경선체제를 본격적으로 가동하며 압박에 나섰다.

이번 주부터 대선후보경선준비위원회를 공식 발족하고 본격적인 대선 체제에 돌입한다.

‘대선버스 8월 정시 출발론’으로 외곽에 있는 후보들의 입당을 재촉하겠다는 것이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경선버스 정시 출발론에 대해 “그 버스를 타기 위해 먼저 앉은 분들도 고객이기에 공정한 판단과 공정한 시간표에 따라 판단하겠다”며 기존의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