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반기 든 윤석열 “원자력, 영화처럼 위험하지 않다”

발행일 2021-07-06 17:15:06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대전 카이스트 찾아 원자력공학 전공자들과 성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6일 대전시 유성구 어은동 카이스트에서 학생들을 만나 탈원전 정책에 관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보수야권 유력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6일 핵발전 유지 및 확대 주장을 이어가며 보수 표심에 코드를 맞췄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정면 반기를 들고 나선 것이다.

이날 윤 전 총장은 대전의 한국과학기술원(KAIST)을 찾아 학부 및 대학원생 3명과 탈원전 정책을 두고 대화를 나눈 뒤 탈원전 정책으로 방황하는 청년 연구자들의 입장을 대변했다.

지난 5일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주한규 교수를 만난 데 이어 원자력공학 전공자들과 만나 탈원전 정책에 대한 성토를 이어간 것이다.

윤 전 총장은 간담회 후 “장기간 검토와 국민적 합의를 거쳐 진행됐어야 하는 에너지 정책이 너무 갑작스럽게 이뤄진 것은 문제다. 무리하고 성급한 탈원전 정책은 반드시 재고되고 바뀌어야 한다”며 탈원전 정책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원자력 에너지라는 게 영화에서 보는 것처럼 그렇게 위험천만한 것이 아니다”라며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도 일본의 지반과 관련한 문제이지 원전 자체 문제는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또 검찰총장 재직 당시 월성 1호기 원전 조기 폐쇄 관련 수사를 지휘한 경험을 언급하며 “이게 참 간단한 문제가 아니구나 생각했다”며 “사회적 합의가 부족한 상태에서 이뤄졌고, 많은 법적 문제를 낳았다”고도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은 자신이 총장직을 중도 사퇴한 배경에도 탈원전 정책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총장을 관둔 것 자체가 월성원전 사건 처리와 직접 관련이 있다”며 “제가 넘어가지는 않았지만, 음으로 양으로 굉장한 압력이 들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에 참여하게 된 것은 월성원전 사건과 무관하지 않고, 정부 탈원전과도 무관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대선 출마 선언 후 첫 ‘민생투어’ 현장으로 대전을 택한 윤 전 총장은 충청지역 기자간담회에서 “저의 뿌리는 충남에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아버지 고향인 충청권에서 본격적인 대국민 스킨십을 시작하며 ‘충청대망론’에 불을 지핀 것이다.

한편 민생투어에 착수한 윤 전 총장은 야권과의 소통에도 속도를 높이고 있다.

7일에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오찬 회동을 한다.

이번 회동은 ‘야권 대통합’ 문제가 화두가 될 것으로 보여 특히 주목된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과 입당 문제를 두고 밀당 중이고, 안 대표 역시 합당 문제를 두고 국민의힘과 힘겨루기가 한창이다. 두 사람 모두 보수를 넘어 보다 큰 대통합을 주장하고 있다.

아울러 윤 전 총장이 구상하는 ‘반문(반문재인) 빅텐트’ 실현 방안이 구체적으로 논의될지 주목된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2일에는 원희룡 제주지사를, 3일에는 국민의힘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을 만나 입당 문제를 논의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