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미술관, 뮤지엄 시네마 페스티벌 ‘장-소-감’전 개최

발행일 2021-06-24 09:59:26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7월1일~8월29일, 대구·경북 로케이션한 독립영화 상영

장소감 포스터.
대구·경북 지역에서 촬영한 독립영화들을 소개하는 전시회가 경북대 미술관에서 열린다.

경북대 미술관은 다음달 1일부터 8월29일까지 ‘뮤지엄 시네마 페스티벌(Museum Cinema Festival): 장-소-감’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대구·경북 지역에서 로케이션한 독립영화 13편을 상영하는 전시다.

각 영화별 로케이션 자료와 장소적 특성을 설명하는 아카이브 자료도 함께 전시될 예정이다.

대구에서 로케이션한 극영화 중 가장 오래된 ‘태양의 거리(1952)’와 한국전쟁 후의 대구 모습을 고스란히 담고 있는 ‘저 하늘에도 슬픔이’ 등 고전영화를 비롯해 ‘경주’, ‘수성못’, ‘칠곡 가시나들’ 등 지역의 색이 짙은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부대행사로 ‘영화 현장 워크숍’, ‘뮤지엄 시네마 나잇’, ‘직장인 데이’ 등도 마련돼 있다.

영화 관람은 사전예약 없이 당일 선착순(회차 당 10명씩)으로 관람 가능하다.

영화는 평일(월요일 제외)은 하루 1회(오후 3시), 토·일요일은 하루 2회(오후 1시, 오후 3시) 상영한다.

상영일정은 경북대 미술관 홈페이지(https://artmuseum.knu.ac.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일정은 변경될 수 있다.

진영민 경북대 미술관장은 “대구·경북의 지역성이 드러나는 의미있는 장소들을 영화 속에서 찾고, 이와 관련된 내용을 사진과 아카이브 자료를 살펴볼 수 있는 좋은 기회다”고 말했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