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구청, 미아·실종자 추적 프로그램 개발 추진

발행일 2021-06-01 15:41:39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올 연말 시연 가능…실종자 초기 수사 시간 단축 기대

대구 수성구청 전경
대구 수성구청은 미아·실종자를 추적하는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AI융합 국민안전 확보 및 신속대응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수성구청에 따르면 이 프로그램은 실종자 발생 시 경찰이 자치단체 CCTV 영상에 접속, 실종자의 특징 입력 및 사진 자료 업로드 시 AI가 후보군을 선정하고 동선을 추적하는 구조다. 실종자 초기 수사의 시간을 크게 단축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올 연말 시연이 가능할 전망이다.

구청은 경북대학교 산학협력단 외 3개 지역기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AI융합 국민안전 실증랩’ 구축 운영 사업자로 선정됐다.

사업비는 국비 43억 원 정도다. 662㎡ 규모의 실증랩 설비를 완료했다. AI학습 자료로 활용될 CCTV 영상 데이터셋 100만 건 이상을 구축해 향후 입주 기업의 프로그램 개발을 지원할 예정이다.

입주기업은 과기부의 사업공모를 통해 씨이랩, 아이싸이랩, 디비엔텍, 포인드, 유니셈 총 5개 업체가 선정됐다.

해당 업체들은 이달부터 수성구 알파시티 SW융합기술지원센터 2층에 마련된 ‘AI융합 국민안전 실증랩’에서 프로그램을 개발할 예정이다.

수성구청은 지난달 28일 서울 상암 누리꿈스퀘어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서 주관하는 AI융합 국민안전 확보 및 신속대응 지원 사업의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어린이 및 치매노인 실종 시 CCTV 영상을 찾는데 막대한 시간이 필요했는데, AI 기술을 활용한 사업으로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국민 안전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