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전선 법사위 연일 충돌...여 “보고서 채택”, 야 “청문회 다시 열자”

발행일 2021-05-27 16:56:51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이 27일 서울 여의도 소통관에서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파행과 관련해 국민의힘 법제사법위원회 위원들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가 27일 파행으로 끝난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의 책임을 서로에게 돌리며 공방을 벌였다.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 등 상임위원장직 문제로 오랫동안 힘겨루기를 벌인 상태에서 김 후보자에 대한 청문경과보고서 채택마저 여당 단독으로 이뤄질 경우 당분간 국회 전체 일정 파행도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날 민주당은 청문회 이후 절차인 청문보고서 채택을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국민의힘은 중단된 청문회를 이날이라도 이어가야 한다고 요구했다.

전주혜 의원 등 법사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청문회 파행을 두고 “‘부격적자 김오수 후보자 검찰총장 만들기’를 위해 의도 된 것”이라며 민주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민주당 김용민 의원이 청문회와 관계없는 사안을 제기하고 막말·인격모독을 했다며 의도적으로 ‘파행 사태’를 촉발 시킨 것이 아니라면 인사청문회 일정을 다시 잡을 것을 촉구했다.

전 의원은 “인사청문회는 후보자의 정치적 중립성, 독립성, 역량과 자질, 도덕성 등 검증만 해도 부족한 시간”이라며 “그런데 어제 저녁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 질의 중, 민주당 김용민 의원이 난데없이 청문회와 관계도 없는 내용으로 사실관계도 확인하지 않고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에 대해 전관예우 의혹을 제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김용민 의원이 조수진 의원에 대해 ‘눈을 크게 뜬다고 똑똑해 보이지 않는다’ 는 등의 막말로 인격모독 발언, 모욕적 언사를 공개적으로 하는 일이 있었다”며 “이뿐만 아니라 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회의 정회 후 마이크가 꺼진 상태에서 조수진 의원과의 논쟁 과정에서 조수진 의원에게 폭언을 하기도 했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이 27일 서울 여의도 소통관에서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파행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법제사법위원회 위원들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반면 민주당은 인사청문회 파행의 책임이 전적으로 국민의 힘에 있다는 주장이다.

법사위 여당 간사인 민주당 박주민 의원은 “인사청문회 파행의 책임은 전적으로 국민의 힘에 있다”며 “국민의 힘은 청문회 당일 오후 8시30분 예정되어 있던 회의 속개를 앞두고 갑자기 일방적으로 김용민 의원 등의 사과를 요구하며 전체회의 참석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법이 정한 인사청문회 시한이 끝났기 때문에 청문회를 다시 열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의원들의 고성과 물리력 행사까지 있었다니 개탄스러운 일”이라면서 청와대에서 인사청문보고서 송부 요청이 오는대로 보고서 채택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오는 31일까지 보내달라고 국회에 요청해 임명이 강행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이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불가’ 입장을 보이는 만큼, 여야 합의에 따른 보고서 채택은 어려울 전망이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