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의 한 장면 성주 성밖숲, 군민의 허파 역할

발행일 2021-05-25 15:12:40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성주읍 외곽을 둘러 싼 ‘성밖숲’이 초여름을 맞아 나날이 푸름을 더해가며 시원한 그늘과 맑은 공기를 제공해 코로나19로 지친 주민들에게 청정한 허파 역할을 하고 있다.

25일 오전 비가 내린 후 더욱 청량해진 모습을 보이는 500년 된 왕버드나무 아래에서 색소폰 연습을 하는 주민과 인근 유치원생들이 한데 어우러져 한 폭의 풍경화를 연출하고 있다.

이홍섭 기자 hs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