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국방부, 성주 기지공사 자재반입-소성리 주민 몸방패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주민 30여 명이 사드기지 진입로를 가로막은 채 농성을 벌이고 있다.


국방부가 14일 새벽에 성주군 초전면 사드기지에 사드 장비 및 기지공사 자재 반입에 나서자 소성리 주민들이 반대하며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14일 새벽6시 경찰병력 1천500여 명이 소성리 마을에 들어서자 소성리 주민 30여 명은 마을회관 앞 도로를 점거, 반대시위를 펼쳤다.

경찰은 사드기지 입구에서 농성중인 주민들 해산작전을 펼쳐 한 시간 만인 오전 7시쯤 주민해산을 완료, 차량 진입로를 확보했다.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주민들이 사드기지 진입로를 가로막은 채 농성을 벌이자 경찰들이 차량진입로 확보를 위해 농성주민을 해산시키고 있다.


이홍섭 기자 hs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홍섭기자
댓글 0